스마트공장 4000개 확산에 3428억 투입…전년비 2.6배 ‘업’

송창범 기자입력 : 2019-02-12 12:12
중소벤처기업부, ‘2019년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사업’ 공고
올해 스마트공장 보급 사업에 총 3428억원이 투입된다. 지난해 1330억원 대비 2.6배 늘어난 금액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19년 ICT융합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을 13일 공고할 예정이라고 12일 발표했다.

주요사업으로는 △스마트공장 구축 및 고도화 △로봇활용 제조혁신 지원 △스마트 마이스터 △스마트화 역량강화 △스마트화 수준확인 등이다.

사업별로 살펴보면, 신규구축의 경우 지원한도를 기존 5000만원에서 1억원으로 2배로 확대한다. 스마트공장을 고도화하는 기업에겐 최대 1억5000만원까지 지원키로 했다.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을 확대해 대중소기업간 상생협력 확산에도 나선다. 2개 이상의 대기업이 공동 출연한 경우도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문호를 개방한다.

스마트공장을 편리하게 벤치마킹할 수 있게 산업단지를 중심으로 시범공장 25개도 함께 보급에 나선다. 시범공장 사업에 선정되면 기업당 최대 3억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5개 기업은 로봇을 함께 구축해 최대 6억원까지 지원받는다.

업종별 특화 스마트공장 구축에 나설 경우엔 도입기업과 대표기관이 컨소시엄을 통해 스마트공장을 구축토록 장려하는 내요을 포함시킨다.

로봇활용 제조혁신지원 사업도 대폭 확대된다. 지난해 지권금 30억원에서 올해 90억원까지 늘린다. 우선적으로 산재위험이 높은 업종 15개 기업부터 지원한다.

이외에도 ‘스마트 마이스터’ 사업 도입과 ‘스마트공장 수준 확인서’ 등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스마트공장은 제조 데이터를 분석하고 활용할 수 있는 지능형 공장으로 4차 산업혁명시대 제조혁신의 필수 수단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며 “기업 당 고용도 오히려 평균 2.2명 증가하는 등 청년이 좋아하는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실제 스마트공장 도입 기업의 경우 생산성 30.0%↑, 불량률 43.5%↓, 원가 15.9%↓, 납기 15.5%↓ 등이 향상되고 산업재해도 22% 감소한 성과를 거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지난해까지 정부와 민간이 힘을 모아 구축한 스마트공장은 7903개로 집계됐다.
 

스마트공장 시찰 모습.[사진=경상북도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