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서 한국 대기업 주재원 피습, 코뼈 부서지고 트라우마…지난해에도 신변 위협 조기 귀임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2-12 09:53

[사진=AP·연합뉴스]

터키에서 한국 대기업의 현지법인 주재원이 현지인들에게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국 A사의 현지 직원은 전달 중순 이스탄불 현지 사무실에서 신원 미상의 현지인들에게 공격을 받았다.

이들은 폭행 후 소지한 물품은 훔치지 않고 그대로 달아났다. 현재까지 범인은 붙잡히지 않아다.

이번 사건은 거래 관계에서 불만을 품은 현지 사업자가 배후에 있을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피해자는 코뼈가 부서지는 등의 부상을 입었다. 치료를 받았지만 정신적 충격에 시달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해당 법인에서는 지난해에도 신변의 위협을 받은 주재원이 임기를 마치지 전 조기 귀임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