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애견샵서 생후 3개월 된 몰티즈 던져 죽게 한 여성 "난 책임없다"…시민 분노 폭발

정혜인 기자입력 : 2019-02-11 14:00
해당 여성 몰티즈 분양 7시간 만 '식분증' 이유로 환불 요청 환불 요청 거절 당하자 강아지 집어 던져…애견은 다음날 사망

강릉의 한 애견샵에서 몰티즈를 집어 던지는 분양인(오른쪽). [사진=강릉 애견샵 제공]


강릉 애견샵에서 식분증(배설물을 먹는 증상) 증상을 보인 3개월 된 몰티즈(말티즈) 강아지를 던져 숨지게 한 여성에 대한 강력 처벌을 요청하는 국민청원이 다수 등장했다.

11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온라인에 강원도 강릉의 한 애견샵에서 한 여성이 생후 3개월 된 몰티즈를 집어 던지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해당 애견샵에 따르면 이 여성은 이 애견샵에서 생후 3개월 된 몰티즈를 분양받았다. 그러나 이 여성은 분양 받은 지 7시간 만에 애견샵을 다시 찾아 강아지가 배설물을 먹는다면 환불을 요구했다.

이에 애견샵 주인은 “강아지가 환경이 바뀌면 일시적으로 배설물을 먹을 수 있다. 아직 몇 시간 되지 않았으니 며칠 더 지켜보자”고 말했다. 그러자 이 여성을 반려견 이동 가방에 있던 강아지를 꺼내 애견샵 주인에게 집어 던졌다. 강아지는 애견샵 주인의 가슴에 부딪힌 뒤 바닥에 떨어졌고, 이튿날 새벽 2시 30분경 결국 숨을 거뒀다.

여성이 강아지를 던진 장면은 애견샵 폐쇄회로(CC)TV 영상에 고스란히 담겼고, 해당 영상은 온라인을 통해 퍼졌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여성의 충격적인 행동이 담긴 영상을 접한 시민들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여성에 대한 강력 처벌을 요청하는 글을 올렸다.

한 청원인은 ‘강릉 애견샵에서 말티즈 집어 던져 죽인 여성 처벌해주세요’라는 청원 글을 통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못하고 강아지의 생명을 가볍게 알며 법 무서운 줄 모르는 여성을 처벌해달라”고 요청했다.

다른 청원인은 정부의 동물보호법 강화를 촉구했다. 이 청원인은 “강릉에서 개를 네 마리나 키우는 사람이 분양받은 강아지가 변을 먹는다는 이유로 환불을 요구하며 던져 죽었다고 한다. 그러면서 적반하장으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며 으름장을 놓는다는데, 도대체 얼마나 동물보호법이 하찮으면 이런 행동이 가능한 거냐”고 지적했다.

그는 “도대체 얼마나 많은 동물이 죽어나가고, 약자들이 고통받아야 법이 강화되는 거냐”며 “(동물보호법을 강화해) 더는 생명을 해치는 괴물들이 나오지 않게 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애견샵 주인이 문제의 여성에게 “동물 학대·명예소송을 진행하겠다”고 문자를 보냈다. 그러자 이 여성은 “강아지를 당신이 직접 죽여 놓고, 왜 저에게 책임을 묻습니까? 저도 걸 수 있는 건 다 겁니다”라고 반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