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임현정 페이스북]

피아니스트 임현정이 11일 TBS교통방송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관심이 쏠린다.

임현정은 세 살 때 음악을 시작해 12세에 프랑스로 유학을 떠났다. 그해 프랑스 콤피엔느음악원에 입학해 다섯 달 만에 1등으로 졸업했다.

15세 때 파리 루앙 국립음악원에서 들어간 후 3년 만에 조기 졸업했다.

이후 파리 국립음악원에 최연소로 입학했고 앙리 바르다를 사사하며 최고 점수로 석사에 해당하는 고등교육학위를 받았다.

특히 그는 유튜브를 통해 이름을 알렸다.

2009년 유튜브에 올린 림스키코르사코프 '왕벌의 비행' 연주 동영상이 조회수 수십만 건을 기록하며 '유튜브 스타'로 떠올랐다.

그로 인해 영국 EMI와 계약했고 베토벤 소나타 전곡은 빌보드 클래식 차트와 아이튠스 클래식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한편, 임현정은 이날 방송에서 '베토벤 스토커에서 세계적 피아니스트로…작곡가의 메신저를 꿈꾸다'를 주제로 김어준과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김어준에게 "베토벤의 헤어스타일과 카리스마가 닮았다"고 했다. 이에 김어준은 "'왕벌의 비행'을 미치도록 연주한 임현정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답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