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포커스] 저축은행,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신뢰회복

양성모 기자입력 : 2019-02-11 00:10

[양성모 기자]

'지금 저축은행 부실 때문에 위태위태한데 뭐? 이자가 높으니 저축은행에 예금하라고?', '예전에 저축은행 망해서 돈 못 받아 난리였다', '저축은행 곧 망할 것 같은데···'

얼마 전 작성한 은행과 저축은행 간 금리 비교 기사에 달린 댓글이다. 저축은행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신을 여실히 보여주는 글이다.

저축은행 사태는 2011년 삼화저축은행과 부산저축은행 및 계열 저축은행들의 잇따른 영업정지에서 시작됐다. 미래저축은행과 솔로몬저축은행 등 대형 저축은행들이 금융감독당국으로부터 영업정지가 포함된 경영 개선명령을 받았다.

부산저축은행은 자산규모 업계 1위로 수많은 부산 시민들이 예금자로 가입돼 있었고, 다수의 피해자가 예금자보호법에서 보장하는 5000만원 이상을 예금한 서민들이었다.

문제의 원인은 불법적인 프로젝트파이낸싱(PF) 투자였다. 현행법상 저축은행은 부동산에 직접 투자하는 것이 불법이다. 하지만 불법으로 
PF 투자를 단행했고, 건설경기가 하강국면에 접어들면서 떠안은 부실채권이 막대한 손실로 이어졌다.

특히 부산저축은행은 예금자 예금의 절반인 4조5942억원을 각종 프로젝트 파이낸싱에 
불법적으로 대출해 충격을 줬다. 김찬경 당시 미래저축은행 회장은 영업정지 처분을 받던 날 비자금 200억원을 인출한 뒤 중국으로 밀항하려다 해경에 붙잡히는 등 도덕적 해이도 극에 달했다.

그렇다면 피해 규모는 얼마나 될까? 2013년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정호준 민주당 의원은 예금보험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1~2012년 영업 정지된 26개 저축은행에 대한 소비자 피해 액수가 1조904억원에 달한다고 밝혀 사태의 심각성을 알리기도 했다.

최근 저축은행 업계는 고금리 특판상품을 잇달아 내놓으며 고객을 끌어모으는 데 전력을 다하고 있다. 또 유튜브 등 동영상 공유 사이트를 통해 '당신의 희망을 저축한다'는 가사의 이미지 광고를 내보내고 있다.

희망에 저축해왔던 소비자들은 과거에 절망을 경험했다. 그만큼 뒷맛이 쓸 수밖에 없다. 합종연횡 등으로 대형화·건전화하긴 했지만 앞서 언급한 댓글에서 알 수 있듯, 저축은행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신은 여전히 크다.

신뢰회복이 필요한 시점이다. 저축은행 업계가 높은 건전성과 소비자 피해 예방을 위해 어떤 피나는 노력을 하고 있는지 적극적으로 알려야 하는 이유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