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정상회담 조율 삐걱...원·달러 환율 상승 출발

임애신 기자입력 : 2019-02-08 09:22

[사진=AP/연합]


원·달러 환율이 장 초반 위로 방향을 잡았다. 

8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9원 오른 1126.0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간밤 유럽연합(EU)의 유로존 국내총생산(GDP) 전망치가 기존 1.9%에서 1.3%로 0.6%포인트 하향됐다. 영국의 중앙은행인 영란은행(BOE)의 영국 GDP 전망치 또한 낮아졌다.

이 영향으로 유로와 파운드화가 약세를 보이며 달러인덱스가 올랐다. 뉴욕 차액결제선물환(NDF)시장에서 원·달러 1개월물 역시 소폭 상승 마감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장중 상승폭을 높일 것으로 전망됐다. 달러인덱스 상승과 월말 예정된 미·중 정상회담 취소 및 유럽발 경제 성장 둔화 우려로 위험자산 회피 심리가 강해진 데 따른다.

시장에서는 다음주 열리는 미·중 실무진 협상에서 긍정적 분위기 이어진다면 이달은 아니어도 근시일 내 만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다만, 원·달러 환율이 박스 상단에 가까워진 만큼 상승폭이 크지는 않을 것이라는 게 환시 관계자들의 전망이다. 1120원 후반에서는 상단 인식에 따른 매도 물량이 나오며 1120원대 중반에서 레인지 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1.41포인트(0.52%) 내린 2192.01에 개장했다. 이후 저점을 낮추며 2180선까지 후퇴해 거래되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