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콘, 강력한 줌 성능 갖춘 콤팩트 카메라 2종 선봬

김지윤 기자입력 : 2019-01-31 17:10

니콘 신규 콤팩트 카메라 COOLPIX B600. [사진=니콘 제공]


니콘이미징코리아는 고배율 줌 렌즈를 탑재한 신제품 콤팩트 카메라 ‘쿨픽스(COOLPIX) B600’과 ‘COOLPIX A1000’을 31일 발표했다.

COOLPIX B600은 광각부터 초망원까지 촬영이 가능한 다용도 카메라다. 이 제품은 광학 60배(다이내믹 파인 줌 설정 시 최대 120배) 줌의 니코르(NIKKOR) 렌즈를 장착해 35mm 카메라 환산 광각 24mm에서 초망원 1440mm의 폭넓은 화각을 지원한다. 

또한 1602만 유효화소수와 최고 상용 감도 ISO 6400을 제공하고, 이면조사형 'CMOS' 센서와 고성능 화상 처리 엔진인 엑스피드(EXPEED)를 채용해 고감도 영역에서도 노이즈를 억제한 고화질의 사진과 영상을 담을 수 있다. 19가지 장면 모드, 36가지 크리에이티브 모드와 같은 이미지 편집 기능도 탑재됐다. 

고배율 줌 성능을 더욱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는 조작성도 갖췄다. 자주 사용하는 촬영 모드로 즉시 전환해주는 ‘촬영 모드 다이얼’, 일시적으로 화각을 확장시켜 피사체를 손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빠른 줌 복귀 버튼’, 동영상 촬영 시에도 부드럽게 줌을 구동할 수 있는 ‘사이드 줌 레버’ 기능 등이 적용됐다.

COOLPIX A1000은 고성능 줌 카메라로, 우수한 화질과 조작성을 제공하며 전자식 뷰 파인더를 채용한 것이 특징이다.

이 제품은 휴대성이 높은 작고 가벼운 바디에 광학 35배 줌 NIKKOR 렌즈를 적용해 고화질의 초망원 촬영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35mm 카메라 환산 광각 24mm부터 초망원 840mm의 화각을 제공하며, 다이내믹 파인 줌 설정 시에는 최대 70배까지 확대 가능하다.

최고 감도는 ISO 6400이며, 선명한 사진을 담기 위한 렌즈 시프트 방식의 손떨림 보정(VR)과 4K UHD(3840×2160)를 비롯한 각종 영상 기록 시 정밀한 손떨림 억제 효과를 발휘하는 하이브리드 VR 기능을 제공한다. 또한 액티브 D-라이팅으로 역광과 같이 노출 차가 큰 촬영 환경에서 밝은 곳과 어두운 곳의 노출 밸런스를 최적화해 실제와 가장 가까운 밝기를 재현 가능하다. 사진의 경우 RAW(NRW) 파일에도 대응해 촬영한 결과물을 취향에 따라 화질 저하 없이 편집 및 가공할 수 있다.

COOLPIX A1000 역시 고배율 줌 기능의 활용도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기능을 탑재했다. 눈을 가까이 대면 모니터 촬영에서 뷰 파인더 촬영으로 자동 전환되는 아이 센서를 채용한 약 116만 화소 전자식 뷰 파인더, 터치 패널 채택의 약 103만 화소 3인치 틸트식 액정 모니터, 보다 다채로운 표현이 가능한 4개의 수동 노출 모드(P·S·A·M), 빠른 줌 복귀 버튼, 사이드 줌 레버 등이다.

두 제품 모두 디지털 카메라로 촬영한 고품질의 이미지를 '스냅브리지'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스마트 장치로 자동 전송할 수 있다.

키타바타 히데유키 니콘이미징코리아 대표이사는 “이번에 공개한 신제품 2종은 콤팩트 카메라의 장점인 휴대성을 유지하면서 스마트폰 카메라로는 접근하기 어려운 초망원 영역을 고화질로 담아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며 “다채로운 편의 기능과 간편한 조작성도 갖춰, 수준 높은 결과물을 완성하고 싶지만 아직 카메라 활용이 서툰 사진 입문자들도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