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탄원룸 살인 용의자 추적 중…남녀흉기 찔려 30대여성 사망

조현미 기자입력 : 2019-01-28 10:51
27일 저녁 “흉기에 찔렸다” 신고 들어와 40대 용의자 차량 버리고 도주 중

경기도 동탄에서 살인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용의자를 추적 중이다. [연합뉴스]


경기도 동탄에 있는 한 원룸에서 30대 여성과 40대 남성이 흉기에 찔린 채 발견됐다. 경찰은 여성 지인을 용의자로 특정하고 추적에 나섰다.

28일 경기 화성동탄경찰서에 따르면 27일 오후 9시 30분쯤 화성 동탄의 한 원룸에서 “흉기에 찔렸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출동했다.

사고 원룸에는 A씨(38·여)와 경찰에 신고한 B씨(41·남)가 흉기에 찔려 쓰러져 있는 상태로 발견됐다. 경찰이 바로 병원으로 옮겼지만 A씨는 끝내 숨졌다.

경찰은 탐문수사를 통해 같은 날 A씨 지인인 41세 C씨를 용의자로 특정하고 추적에 나섰다.

용인 함박산 인근에선 C씨가 몰던 투싼 차량을 발견했다. C씨가 범행 뒤 차량으로 도주하다가 가로수를 들이받은 뒤 버리고 달아난 것으로 경찰은 판단했다.

이후 밤새 헬기 1대와 경력 5개 중대를 동원해 행방을 쫓았지만 아직 검거하진 못했다.

경찰은 추적과 함께 피해자들과 C씨 관계 등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