윾튜브, 월 수입만 1억원 추정…유튜브 돈 버는 구조는?

정두리 기자입력 : 2019-01-24 06:13
논란의 크리에이터, 구독자 60만명 보유

[사진=윾튜브 캡처]


유튜브 크리에이터 윾튜브가 비상식적인 온라인 커뮤니티 활동 전력이 논란이 되고 있다.

윾튜브는 구독자 60만명을 보유한 인기 유튜버다. 23일 자신의 채널을 통해 '나의 죄'라는 5분짜리 영상을 공개하며 세월호, 천안함 사건 등의 비하발언에 대해 사과했지만 네티즌의 반응은 싸늘했다.

윾튜브는 하회탈을 쓰고서 정치, 문화, 사회 등의 다양한 분야에 대해 자신의 견해를 전하며 누리꾼들과 소통한 유튜버다.

한편 윾튜브의 수익에 대해서는 월 5000만원에서 6000만 원, 윾튜브가 운영했던 SNS 수입까지 합한다면 월 1억원에 달하는 매출을 거뒀으리란 추정된다.

유튜브는 자신이 올린 동영상에 외부 광고를 붙여 수익을 배분해준다. 다만 일정 자격 요건을 갖춰야 한다 △채널 구독자 수가 1000명이 넘어야 하고 △지난 1년간 자신이 올린 영상의 시청 시간이 4000시간 이상이 돼야 한다.

이 기준을 충족하면 창작자는 유튜브와 파트너십을 맺을 수 있습니다. 광고 수익에서 45%는 유튜브가 가져가고, 나머지 55%를 창작자가 가져간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