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양승태, 구치소는 처음

김세구 기자입력 : 2019-01-23 07:25

[연합뉴스]

헌정 사상 처음으로  전직 대법원장이 구속 기로에 놓였다.

일제 강제징용 소송 개입, 법관 블랙리스트 작성 등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의 최고 책임자로 꼽히는 양승태(71) 전 대법원장에 대한 구속 여부가 이르면 23일 밤 결정된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