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 23일 스위스서 외교장관회담 열고 '강제징용·레이더' 논의

박은주 기자입력 : 2019-01-19 00:00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해 7월 8일 일본 도쿄에서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과 회담하기 앞서 악수하고 있다. 2018.7.8 [외교부 제공]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오는 23일(현지시간) 스위스에서 외교장관회담을 열고 한일 최대 갈등인 강제징용 배상과 '레이더 갈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18일 외교부 당국자는 18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WEF)의 연차 총회(다보스포럼) 계기에 23일 한일 외교장관회담이 개최된다"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말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이 내려진 이후, 한일 외교장관이 만나는 것은 처음이다.

강 장관은 강제징용 배상 문제와 관련, 사법부의 판단에 행정부가 개입할 수 없음을 강조하는 한편 대응 방안을 논의 중임을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고노 외무상은 징용배상 판결로 일본 기업인 신일철주금이 실제로 피해를 보는 경우 단호한 조치를 강구하겠다는 의향을 전달할 방침이라고 교도통신은 전날 보도했다.

한편, WEF 연례총회를 계기로 추진됐던 한미 외교장관 회담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불참으로 무산됐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17일(현지시간) 성명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을 이유로 폼페이오 장관이 포함된 미 대표단 참석까지 취소했다고 밝혔다.

당초 강 장관은 22∼25일 열리는 다보스포럼에서 폼페이오 장관과 만나 사실상 원점으로 돌아간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북미 고위급회담 진행 상황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계획이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