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협상' 앞둔 北, 광폭 외교행보…김영철은 워싱턴, 최선희는 스웨덴으로

박은주 기자입력 : 2019-01-17 17:38

지재룡 주중 북한대사(가운데)가 17일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준비차 미 워싱턴DC를 방문하기 위해 중국 베이징 서우두공항에 도착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영접한 뒤 자신의 전용차량으로 걸어가고 있다. [베이징 AP=연합뉴스]


북한이 미국과의 정상회담 등 협상을 앞두고 대미협상을 관장하는 고위급 인사들을 17일 각각 미국과 스웨덴으로 파견하는 광폭 외교를 선보여 이목이 집중된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일행은 이날 오전 11시 15분께 경유지인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에 도착, 오후께 미국 워싱턴으로 향했을 것으로 전해졌다. 

18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김영철 부위원장 간의 고위급회담이 열릴 예정으로 알려진 만큼, 김영철 부위원장 일행은 늦어도 이날 미국행 비행기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이번 일정에는 지난 1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열린 고위급회담 때와 마찬가지로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전선책략실장과 최강일 외무성 북미국장 직무대행이 동행한 것으로 파악된다. 이들은 대미 관계에 관여하는 북측 핵심 인물로 꼽힌다.

뒤이어 스웨덴에서는 스티븐 비건 미 대북특별대표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간의 첫 회동이 이뤄질 예정이다. 

최선희 부상은 이날 오후 경유지인 베이징 공항에서 스웨덴 스톡홀름을 향해 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북미가 스톡홀름에서 미국 등과 반관반민 성격의 1.5 트랙 대화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최선희 부상의 스웨덴행과 관련, 현지에서의 남북·북미 접촉 가능성과 관련해 "현재로서는 말씀드릴만한 사항이 없다"며 "우선 (북미) 고위급회담이 먼저 이뤄져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