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츠하이머 핑계 재판 불출석 전두환, 골프 스코어까지 직접 계산…"캐디보다 더 정확" 증언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1-18 00:00

전두환 전 대통령[사진=연합뉴스]

알츠하이머 진단을 이유로 재판 출석을 거부한 전두환 전 대통령이 골프를 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특히 골프 스코어까지 직접 계산할 정도로 인지 능력이 있다는 증언이 나와 비난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18일 한겨레신문에 따르면 지난해 11월까지 강원도 한 골프장에서 근무한 캐디 A씨는 "전두환을 직접 수행한 캐디로부터 '스코어를 틀릴 뻔했는데 전두환이 직접 세서 편했다'는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비슷한 시기 근무한 또 다른 캐디 B씨 역시 "한 골프장 직원이 전두환은 '아주 정신력도 좋다'고 말하면서 타수도 자기가 다 센다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이어 "2~3분이 지나면 까먹는다? 그건 전혀 말도 안 되는 얘기다"며 "하다못해 캐디도 스코어를 정확히 센다고 노력해도 헷갈릴 때가 있는데 본인 스코어 계산을 할 수 있다는 건 기억력이 굉장히 좋은 것이다"고 설명했다.

전 전 대통령은 2017년 출간한 회고록에서 5·18민주화운동 당시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고 증언한 고(故) 조비오 신부를 '사탄,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해 기소됐다. 

전 전 대통령은 지난해 5월 기소된 이후 세 차례나 공판기일 일정을 미뤘다.

지난해 8월 27일 예정됐던 첫 재판에는 알츠하이머 진단을 이유로 출석하지 않았고, 10월 1일에는 관할 이전 신청을 하면서 또 다시 불참했다. 7일 재판에는 독감과 고열을 이유로 나오지 않았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