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연구원, 올해 집값 0.5% 하락할 것…"수도권 0.1%↑, 지방 1.1%↓"

김충범 기자입력 : 2019-01-17 15:00
17일 '국토정책 브리프' 발표…여러 주택정책 여건 고려 시 하락요인 우세

국토연구원은 올해 전국 주택 매매가격이 0.5% 내외로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수도권은 보합세를 보이겠지만, 지방에서 낙폭이 확대될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국토연구원은 17일 '국토정책 브리프' 자료를 발표하며 올해 주택시장에 대해 이같이 예측했다.

연구원은 전국 주택 매매가격이 0.5% 내외 하락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권역별로 수도권은 0.1% 안팎 보합세를, 지방은 1.1% 정도 하락세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했다.

연구원은 올해 △세계경제 불확실성 확대 △국내경제 성장률 둔화 △금리인상 가능성 △입주물량 증가 △'9·13 부동산 대책'에 따른 수요 억제 △3기 신도시 공급 등 주택정책 여건을 고려할 때 하락요인이 우세하다고 진단했다.

다만 여전히 단기 유동자금이 풍부한 가운데 △재개발·재건축 △도시재생 뉴딜사업 △광역급행철도(GTX) 등 사회간접자본(SOC) 투자 △남북관계 개선 기대 등으로 국지적 주택가격 상승 가능성도 존재한다고 덧붙였다.

주택거래는 2010년대 초반 수준인 78만가구 내외, 인허가물량은 장기평균 수준인 50만가구 안팎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측했다.

미분양 주택은 인허가물량 감소로 인해 7만가구 수준을 유지하며 증가세가 크지 않겠지만 지역별 차별화는 심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연구원은 지난해 주택시장은 1.1% 올랐지만, 9·13 대책 이후 상승폭이 둔화된 것으로 분석했다. 지역별로 수도권은 3.31%, 서울은 6.22% 상승했지만, 지방은 -0.86%를 기록하며 서울을 중심으로 한 수도권의 상승폭이 컸다고 설명했다.

매매 거래량은 11월까지 전국 80만1000가구로 전년 동기(87만5000가구) 대비 8.6%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 주택 인허가실적은 작년 11월 누계 기준 45만6000가구로 전년 동기(53만2000가구) 대비 17.5% 감소했다. 전국 미분양주택은 2018년 11월 말 6만가구 수준으로 지방을 중심으로 3000가구가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