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52시간 근무제, 편의점 피크타임도 바꿨다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1-17 09:32
GS25, 퇴근후 오피스 상권 간편식품류 매출 28.3% 증가

[사진= GS25 제공]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이 소비와 연관된 라이프 스타일도 조금씩 변화시키고 있다.

GS25는 주 52시간 근무 시행이 본격적으로 실시된 2018년 7월부터 12월까지의 매출 데이터를 분석해 본 결과 전년 동기간 대비 시간대, 상권, 상품 카테고리 별 다양한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GS25를 이용하는 고객들의 방문 시간대는 30·40대 연령층에서 비교적 크게 변화됐다. 2018년 7월~12월 기간 동안 30·40대 연령대의 오후 5시~7시 사이 이용 빈도는 전년 동기간 대비 13.5% 늘었다. 동시간 대 이용객 데이터를 상권 별로 살펴보면, 오피스 상권 내 GS25를 이용하는 30·40대 고객은 17.8% 늘었고 타 상권의 경우 10.2% 늘어 오피스 상권내 GS25 이용객 증가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오피스 상권내 GS25의 저녁 피크타임 이용 시간대는 오후 6시~8시였는데, 52시간 근무제 실시 후 한시간 가량 앞당겨지고 있는 추세다.

특히 워라벨 중시 움직임으로 상품의 판매추이도 바뀌었다. GS25에서 판매하는 도시락, 김밥, 디저트, 샐러드, 과일 등 즉시 취식할 수 있는 간편 식품류의 매출은 21.8% 증가했는데 오피스 상권 내 GS25의 경우만 놓고 보면 28.3%로 증가폭이 더 크다.

GS25는 최근 1~2인 가족의 증가와 간편식을 선호하는 트렌드 확산이 간편 식품류의 매출 성장세를 견인한 것을 주요 원인으로 꼽으면서도,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으로 인해 직장인들이 편의점에서 간단하게 저녁을 즐기고 자기개발 활동을 하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GS25의 맥주, 소주 매출은 6.3% 늘었는데 오피스 상권내 GS25에서 1.8% 증가한데 반해 주거 상권에서는 10.4%로 늘어 매출 증가 폭이 주거 상권에서 상대적으로 컸다.

한편, 독한 술로 여겨지는 양주의 매출은 전체적으로 2.7% 감소했다. GS25는 최근 홈파티, 홈술족(집에서 간단히 술을 즐기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을 추구하는 문화가 상권별, 주종별 매출 변화를 가져오고 있는 주 원인으로 풀이하고 있다.

박혜동 GS리테일 데이터경영팀 차장은 “데이터 분석을 통해 전국 1만3000여개의 소매점 오프라인 플랫폼을 효과적으로 운영하고, 이용 고객에게는 더 큰 만족을 드리기 위해 소매 트렌드에 면밀히 대응하고 변화를 선도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