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작년 국제선 여객 증가율 상장 LCC 중 최대

최윤신 기자입력 : 2019-01-17 09:12
평균 여객 증가율 29% 기록… 올해 총 7대 항공기 추가도입

지난 13일 도입된 25번째 티웨이항공의 비행기가 김포국제공항 계류장에 대기하고 있다.[사진=티웨이항공 제공]



티웨이항공의 지난해 여객 증가율이 상장 LCC 3사 중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공항공사와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티웨이항공의 지난해 월별 국제선 평균 여객 증가율(전년대비)은 29%로 상장한 저비용항공사 중 가장 높았다. 특히 항공업계에서 비수기로 여기는 3월도 1년 전보다 57%, 11월 역시 23%나 증가했다.

티웨이항공은 공격적인 노선 확대와 효율적인 기재 운영으로 수송실적을 끌어올린 것으로 평가된다. 티웨이항공은 지난해 총 13개의 신규 노선을 개척했으며, 5대의 신규 항공기를 도입, 420만명(2017년 328만명)에 달하는 국제선 이용객을 수송했다.

티웨이항공은 기해년 새해 이 같은 성장 흐름에 더욱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티웨이항공은 지난 13일 25번째 비행기 도입을 시작으로 올해 총 7대의 항공기를 도입, 연말까지 총 30대 규모의 기단을 갖출 예정이다.

​특히 올해 신규 도입 예정인 항공기 중 4대는 보잉 737 MAX 8 신기종이다. 이를 통해 현재 운항 중인 도시보다 먼 거리에 위치한 싱가포르 등 앞으로 더욱 다양한 노선을 취항할 수 있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올해 역시 공격적인 성장 전략을 통해 우리나라 대표 저비용항공사로서 약진을 이어갈 것"이라며 "무엇보다 안전을 바탕으로 LCC 중 단연 돋보이는 실적을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