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한 골 부족했던 ‘박항서 매직’, 베트남의 16강행 ‘경우의 수’

서민교 기자입력 : 2019-01-17 08:34

[생각에 잠긴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사진=연합뉴스 제공]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예멘을 꺾고 대회 첫 승을 올렸다. 16강 진출의 희망도 살렸다. 다만 자력 진출은 힘들어졌다.

베트남은 17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D조 최종 3차전에서 예멘을 2-0으로 완파했다.

베트남은 조별리그 1, 2차전에서 이라크, 이란에 연패를 당했던 베트남은 대회 첫 승점 3(골 득실 -1)을 획득해 조 3위를 확정했다. 베트남은 조 2위까지 주어지는 16강행 조기 확정은 이루지 못했지만, 3위에 오른 6개국 중 성적이 좋은 4개국이 16강에 진출한다.

베트남은 바레인(승점 4), 키르기스스탄(승점 3·골 득실 0)에 이어 3위 팀 가운데 3위에 자리했다. 하지만 아직 E조의 레바논과 F조 오만이 각각 최종전을 남겨두고 있어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베트남은 2007년 아시안컵 이후 12년 만에 본선 무대에 복귀해 첫 승을 올리며 최근 상승세를 실감케 했다. 베트남은 전반 38분 응우옌 꽁 푸엉이 얻어낸 프리킥 상황에서 응우옌 꽝 하이가 페널티 아크 오른쪽에서 왼발 슈팅으로 첫 골을 터뜨렸다. 베트남은 후반 19분 판 반 득이 페널티킥을 얻어낸 뒤 꾸에 응욱 하이가 키커로 나서 쐐기 골을 넣었다.

하지만 베트남은 한 골이 더 필요한 상황에서 추가골이 아쉬웠다. 계속해서 예멘 골문을 두드린 베트남은 끝내 추가골을 넣지 못했다. 베트남은 이날 3골 차 이상으로 승리를 거두면 다른 조 남은 경기에 상관없이 16강 진출을 확정지을 수 있었다. 하지만 일방적인 공세에도 추가골이 터지지 않아 의미 있는 승리에도 웃지 못했다. 

아시안컵 16강 진출을 꿈꾸는 ‘박항서 매직’은 이제 레바논과 오만의 경기 결과에 달렸다. 오만은 이날 오후 투르크메니스탄을 상대하고, 레바논은 18일 북한과 맞붙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