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박항서 베트남, 예멘잡고 '첫승'...16강 불씨 살렸다

윤정훈 기자입력 : 2019-01-17 08:26

[사진=AFP 연합뉴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예멘을 꺾고 첫 승을 기록했다. 6개조 3위 중 상위 4개국이 올라가기 때문에 남은 경기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베트남은 17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D조 최종 3차전에서 예멘을 2-0으로 따돌렸다.

앞서 이라크, 이란에 연패를 당했던 베트남은 대회 첫 승점 3(골 득실 -1)을 올리며 D조 3위를 확정했다.

3위팀 가운데 베트남은 3위다. 바레인(승점 4), 키르기스스탄(승점 3·골 득실 0)이 각각 1위와 2위다. 아직 E조의 레바논과 F조 오만이 1경기를 남겨둔 상태다.

이날 베트남은 우우옌 꽝하이의 시원한 왼발 슛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이후 후반에는 판 반 득이 페널티 지역을 파고 들어서 페닐티킥을 얻어냈다. 페널티킥은 꾸에 응욱 하이가 골로 연결시켰다.

세 골 차 이상 승리를 거두면 바로 16강 진출을 확정할 수 있던 베트남은 공세를 이어갔으나 추가 골은 터지지 않았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