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소재·부품 수출 3162억 달러로 전년 대비 11.8%↑…역대 최대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1-17 11:00
무역 흑자도 1391억 달러로 최대치…반도체 등 전자부품이 실적 주도

2018년 소재·부품 수출·수입·무역수지 추이(억 달러)  [그래픽 = 산업통상자원부]


지난해 우리나라 소재·부품 수출액이 3100억 달러를 넘어서며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또한 무역흑자 역시 1400억 달러에 육박하며 역대 최대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소재·부품 수출액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11.8% 증가한 3162억 달러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소재·부품 분야는 지난해 우리나라 전체 수출액 6055억 달러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같은 기간 수입액은 전년 대비 5.3% 늘어난 1772억 달러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무역흑자는 1391억 달러를 기록,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

이는 지난해 우리나라 전체 무역흑자 705억 달러의 두 배에 가까운 금액이다. 소재·부품 분야 흑자가 다른 부분 적자를 커버하고도 남을 정도로 컸다는 의미다.

지난해 실적을 품목별로 살펴보면 반도체를 포함한 전자부품 분야 수출이 1386억 달러(43.8%↑)로 실적 상승세를 주도했다.

산업부는 메모리반도체 가격 하락에도 불구하고 데이터 센터용 수요가 늘고 정보기술(IT) 기기당 탑재용량 증가 등으로 수출 증가세가 지속됐다고 설명했다.

화학제품도 유가 상승에 따른 수출단가 상승, 국내 신증설 설비 가동에 따른 생산 물량 확대 등으로 실적이 좋았다. 지난해 수출 494억 달러(15.6%↑)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미국(14.8%↑), 중국(13.6%↑) 및 유럽(12.9%↑) 등 대부분 지역의 수출이 증가했으나, 이란제재 등 영향으로 중동(-14.6%)은 감소세를 보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