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배 석탄공사 사장 "생산도 중요하지만 직원 안전이 최우선"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1-16 17:22
장성광업소, 도계광업소, 화순광업소 릴레이 현장 점검

유정배 대한석탄공사 사장(가운데)이 광업소를 방문해 생산현장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 = 대한석탄공사]


유정배 대한석탄공사 사장이 새해를 맞아 릴레이 현장 점검에 나선다.

석탄공사는 유 사장이 16~17일 장성광업소, 도계광업소, 화순 광업소를 방문해 생산 현장을 점검하고 현장 근로자와의 소통 시간을 갖는다고 16일 밝혔다.

유 사장은 이번 현장 방문에서 각 광업소의 업무보고를 받고 채탄 현장을 점검할 계획이다.

유 사장은 "생산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도 우리 직원들의 안전이 최우선으로 담보돼야 한다"며 "올해 생산현장에서 안전을 무엇보다도 중점에 둬 무재해 달성에 최선을 다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유 사장은 특히 지난해 '2년 연속 무재해 달성'이라는 목표를 달성한 도계광업소 현장 직원들을 찾아 격려하고 지속적인 노력을 당부할 예정이다.

도계광업소는 1939년 개광이래 81년 만에 최초 무재해를 달성한 2017년에 이어 지난해에도 무재해를 달성, 2년연속 무재해를 이뤄냈다.

석탄공사 관계자는 "각 광업소는 다양한 위험요인들에 대처하기 위해 사고위험예지훈련 및 유관기관 합동 광산구호훈련을 진행하는 등 생산현장의 안전문화 확립 및 안정적인 생산기반구축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