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 단비”…삼강에스앤씨, 5천만 달러 규모 스크러버 공급 계약

신보훈 기자입력 : 2019-01-16 16:12

[상감에스엔씨]


초대형 선박 수리 조선소 삼강에스앤씨가 선박 리트로핏(retrofit, 개조) 대규모 수주에 성공했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원사인 삼강에스앤씨는 최근 폴라리스쉬핑 선박에 스크러버를 설치·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작년 12월 싱가포르 EPS, 현대상선 선박 스크러버 설치·공급 계약을 더하면 5000만 달러(약 560억원)에 달한다. 스크러버는 올해 말까지 고성 조선소에서 설치해 순차 납품할 예정이다.

삼강에스앤씨는 2017년 11월 삼강엠앤티가 고성조선해양을 인수해 종속회사로 설립했다. 야드 넓이 16만평(52만8925m²), 부두 길이 1040m, 대형 선박 입항이 수월한 15m 이상 수심 등 초대형 선박 MRO 전문단지를 확보하고 있다.

송무석 회장은 “전후방 연관효과가 높은 조선 산업의 부활은 대한민국 경제의 생존과 재도약을 이끌 결정적인 촉매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2020년 1월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 규제 시행을 앞두고 폭증하는 스크러버 제작, 설치 수요를 선점하는 등 적극적인 시장 개척과 지속적인 기술 개발을 통해 글로벌 선박 리트로핏 시장의 최강자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