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날이 악화하는 스모그 아시아인 수명 갉아먹는다

윤은숙 기자입력 : 2019-01-16 14:18
인도 사망원인 1위 대기오염…"공기질 향상되면 기대수명도 증가"

인도 델리에 있는 인디아 게이트 앞으로 사람들이 걸어가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


최근 아시아 지역의 대기오염 악화가 가속화하고 있다. 중국은 물론 인도, 태국, 한국 등이 심각한 스모그로 고통받고 있는 대표적 국가들이다. 국제보건기구(WHO)를 비롯 많은 연구기관들은 대기오염이 이 지역 시민들의 건강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는 경고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싱가포르 매체인 채널아시아는 최근 "대기오염은 우리의 호흡기나 다른 기관들뿐만 아니라 지능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매체는 최근 중국에서 실시된 연구조사에 따르면 공기오염에 장기간 노출될 경우 집중력, 기억력과 같은 인지 능력도 손상을 입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특히 고령층으로 갈수록 공기오염으로 인한 인지기능의 손상이 심했다면서 최근 가속화되고 있는 대기오염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CNN은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국가들은 건강에 좋지 않은 수준을 넘어서 이제 위험한 수준으로까지 대기 오염이 진행되고 있다"면서 "날씨, 석탄 난방, 차량 배기가스 등으로 악화된 대기오염은 이제 매년 시민들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고 전했다. 

세계보건기구(WHO)의 자료에 따르면 인구가 밀집된 아시아와 아프리카 일부 지역에 대기오염이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전세계 인구 중 90%가 상당한 수준으로 오염된 공기를 마시고 있다고 WHO는 지적했다. 

인도 정부는 지난 10일 공기오염 개선을 위한 프로그램을 내놓았다. 그러나 환경단체들은 정확히 어떤 방식으로 오염을 줄일 것인지에 대한 구체적 계획이 부족하다면서 비판했다. 인도 도시들은 현재 전세계에서 가장 대기오염이 심한 도시 14개에 이름을 올렸다. 인도가 발표한 국가청정공기 프로그램(National Clean Air Program)은 102개 오염이 심한 도시의 공기 오염도를 2024년까지 20~30%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한다. 

지난해 인도의학연구위원회(ICMR)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약 13억5000만명에 달하는 인도 인구 중 76.8%가 심각한 대기오염에 노출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미국 시카고대 에너지정책연구소(EPIC)가 1998년 이후 20년간 인도 전역에서 미세먼지 농도가 69%가량 악화했다고 지적했다.

인도에서 이제 사망원인 1위는 대기오염이다. 2017년 기준으로 인도에서 대기오염으로 인한 질환 사망자 수도 무려 124만명에 달한다. 이는 전체 사망자 중 12.5%를 차지하는 것이다. 대기오염은 호흡기뿐만 아니라 암, 당뇨병, 혈관질환 등과 같은 질병들을 일으키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인도 수도권 지역의 연평균 초미세먼지(PM 2.5, 지름 2.5㎛ 이하) 농도는 209㎍/㎥에 달한다. 이는 WHO가 제시한 연평균 안전 기준인 10㎍/㎥의 20배가 넘는다. 

EPIC는 최근 중국, 인도와 같은 지역의 공기가 WHO의 안전 기준을 충족했을 경우 기대수명이 얼마나 길어질 수 있는가에 대한 보고서를 내고 있다. 지난해 보고서에서는 뉴델리 대기 환경이 지난 20년간 WHO 안전 기준을 충족했을 경우 시민들의 기대수명은 10년 이상 더 길어졌을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EPIC은 또 중국 전역의 공기질이 WHO 권장 수준으로 개선될 경우 중국인들의 기대수명이 2.9년은 늘어날 것이라는 연구 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중국 역시 겨울마다 고질적 대기오염에 시달리고 있다. 기존의 대기오염에 석탄난방으로 인한 미세먼지가 증가하기 때문이다. 그동안 중국 정부는 대기질 개선에 지속적으로 힘쓸 것이라고 강조해왔다. 그러나  최근에는 일부 철강 공장의 겨울철 가동은 지속하도록 하는 등 규제 완화 움직임도 보인다. 전문가들은 무역전쟁과 경제둔화 여파 등으로 대기오염 보다는 중국 정부가 당분간 경제성장에 더 무게를 둘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보도했다.
 
태국도 최근 공기의 오염으로 크게 고통받고 있는 국가 중 하나다. 정부는 방콕 시내에서 1만개가 넘는 마스크를 무료로 나눠주기도 했다. 소방대원들이 길에 물대포를 동원하고, 인공강우를 내리게 하는 등공기내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도입하고 있다. 그러나 이같은 방안이 초미세먼지를 줄이는 데 효과가 있는 가에 대해서는 논란의 여지가 있다고 외신은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