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EZ-LH, 영종‧청라 개발 위해 협력모드 돌입

박흥서 기자입력 : 2019-01-16 09:21
업무 협약 통해 현안 해결에 최선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영종 및 청라 국제도시의 성공적인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인천경제청과 LH 청라영종사업본부는 15일 G타워에서 김진용 청장과 LH 김인기 청라영종사업 본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영종과 청라국제도시의 발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경제청과 LH는 앞으로 실무협의체회를 구성, 분기별 또는 수시로 회의를 통해 영종·청라국제도시 주민 편익 증진, 권익 보호를 위한 기반시설 준공과 적기 인계인수를 위한 협력과 지원을 약속했다.

영종청라 활성화 업무 협약[사진=IFEZ]


청라 국제업무단지는 그 동안 추진한 사항에 대하여 도시계획이나 개발계획 차원에서 불합리하였다는 사실을 상호간 의견을 공유하고 향후 청라국제도시의 체계적 발전의 밑거름이 될 수 있는 방안을 도출하여 추진한다고 헸다.

또한, 다양하고 지속적인 사업방안 발굴 및 지원, 청라 시티타워의 조속한 착공 및 사업 추진을 위하여 최선을 다하고 경제청은 인허가 및 행정절차를 적극 협조할 계획이다

영종하늘도시(영종항공 일반산업단지 등)에 대하여도 고용 창출과 자족 기능 강화를 위한 투자 유치 및 인·허가 등 상호 협력과 지원을 통하여 현안 해결에 머리를 맞댈 예정이다.

협약은 영종국제도시내 하늘도시와 청라국제도시의 사업시행자로서 토지 매각 및 기반 시설 확충 등을 추진해온 LH, 투자유치 활동 및 행정 지원 등의 업무를 추진해온 IFEZ가 앞으로 영종과 청라에서 다양한 신규 사업 발굴 등을 통해 지역적 특성에 맞는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이뤄졌다.

경제청은 그동안 영종과 청라국제도시 개발과정에서 LH와 일부 갈등을 빚는 등 어려움이 있었으나 이번 협약을 통해 영종·청라국제도시 발전이 탄력을 받고 원활한 기반시설 관리 등 지역 주민들의 불편 사항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진용 경제청장은 “송도와 달리 영종과 청라는 사업시행자가 LH여서 투자유치를 주 업무를 하는 IFEZ와 일부 갈등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라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협의체를 구성하여 각종 사안들을 충분히 논의해 영종과 청라의 발전을 이끌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