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친서 보내고 이번 주 북미 고위급회담 관측도..북미정상회담 가시권

윤세미 기자입력 : 2019-01-15 16:15
CNN "美 트럼프, 北 김정은에 친서 전달" 이번 주 김영철-폼페이오 회담 가능성도 北 최선희, 스웨덴서 美 접촉할지도 관심

[사진=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주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친서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르면 이번 주에 미국 워싱턴 DC에서 북·미 간 고위급 회담이 열릴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분위기가 무르익으면서 2월 회담 성사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미국 CNN은 14일(현지시간) 북·미 비핵화 협상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지난 주말 친서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이 친서는 인편을 통해 직접 김 위원장에게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초 김 위원장의 친서를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김 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친서를 “훌륭한 편지”라고 소개하며 "그리 머지않은 시기에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연초 북·미 정상이 거듭 대화 의지를 드러내고 친서까지 교환한 만큼 2차 북·미 정상회담이 빠르게 성사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실제로 CNN은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2차 북·미 정상회담 세부사항을 논의하기 위해 이번 주에 워싱턴을 방문할 수 있다고 전했다. 시기는 폼페이오 장관이 중동 순방을 마치고 귀국하는 15일 직후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은 2차 정상회담 의제 및 장소와 일정 등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고위급 회담이 잘 풀리면 2차 북·미 정상회담이 2월 안에 이뤄질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14일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세부사항을 도출 중"이라면서 논의가 일정 수준 진행됐음을 시사하기도 했다. 

2차 북·미 정상회담 준비가 급물살을 타고 있는 만큼 북한의 대미 관계와 핵 협상 실무를 담당하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의 스웨덴행에도 관심이 쏠린다. 최 부상은 15일 스웨덴 방문을 위해 경유지인 중국 베이징에 도착했다. 스웨덴은 북·미 간 1.5트랙(반민·반관) 접촉 장소로 활용돼 왔으며, 최근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실무 협상이 열릴 후보지 중 한 곳이다. 최 부상은 스웨덴 방문 목적을 국제회의에 참석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으나 북·미 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미국 측과 접촉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