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천안 라마다앙코르호텔서 숨진 직원은 '최초신고자'…"불 끄려다 그만..."

정세희 기자입력 : 2019-01-15 00:00수정 : 2019-01-15 00:00
1명이 숨지고 최소 19명이 다쳐

[사진=연합뉴스]



충남 천안의 한 대형 호텔에서 불이나 1명이 숨지고 최소 19명이 다쳤다. 최초신고자로 파악된 사망자는 호텔 직원으로, 스스로 불을 끄려다 변을 당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14일 충남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56분쯤 충남 천안시 서북구 쌍용동 라마다앙코르호텔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라마다앙코르호텔 지하 1층에 있던 김모(53)씨가 숨졌다.

이 호텔 시설 담당자인 김씨는 "지하 1층 환풍구에서 검은 연기가 난다"며 119에 화재를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소방당국은 "김씨가 보이지 않는다"는 호텔 관계자들의 말에 따라 김씨를 찾기 위해 수색작업을 벌였지만, 그는 오후 8시 30분 지하 1층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김씨가 소화기로 불을 끄는 모습을 봤다는 직원들의 진술이 있었다"며 "스스로 불을 끄려다 피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14일 오후 4시 56분쯤 시작된 불은 오후 8시 45분 완전히 진화됐다. 이 불로 직원 김씨가 숨지고 직원, 투숙객, 소방대원 등 19명이 연기를 흡입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화재가 발생한 라마다앙코르호텔은 지하 5층·지상 21층 규모로 객실 420실을 갖췄으며 지난해 9월 오픈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