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文정권·민주당, 북한식 전체주의와 닮은 악랄함 갈수록 심해져"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1-14 17:54
"이해찬, 김태우·신재민 조롱…전체주의적 사고 여실히 드러내"

[사진=이언주 의원 페이스북]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14일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을 겨냥, "갈수록 안하무인에 거의 집단최면에 걸린 상태가 돼간다. 흡사 북한식 전체주의와 닮은 우리나라 좌파 특유의 악랄함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고 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 그 독기서린 말이 갈수록 심해진다"며 이렇게 적었다.

이 의원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김태우·신재민을 조직부적응자라 조롱하며 그들 특유의 집단주의 전체주의적 사고를 여실히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또 "마찬가지로 얼마 전 정부의 잘못된 경제정책으로 망해가는 김예령 기자를 '싸가지' 어쩌고 시대착오적 문빠 세력들이 집단린치를 가하더니 이제는 민주당에서 '실력 부족' 운운하며 비난하기 여념이 없는 것도 집단주의 전체주의적 사고가 깔려있다"고 했다.

이 의원은 "어쩌면 이렇게 유치하고 미성숙하냐, 소통이란 게 소통하는 듯 모양과 형식만 갖추는 게 소통이냐"며 "어떻게 보더라도 최악의 불통정권, 폭압적이고 권위주의적인 꼰대정권 아니냐"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