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 자산 유동성 아닌 블록체인·암호화폐 활용에 집중해야"

안선영 기자입력 : 2019-01-15 00:10

[사진=코인원 제공]


최근 암호화폐 시장에서 증권형토큰공개(STO)에 주목하고 있는 가운데 STO의 '자산 유동성' 가능성보다 블록체인·암호화폐의 근본적 장점을 활용하는데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코인원리서치는 14일 발표한 보고서 '자산 유동화를 위한 STO는 핵심이 아니다'에서 "효율적인 자산 유동화라는 기능에만 집중해 STO를 진행하면 '레몬 시장'(Lemon market)이 형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레몬 시장은 구매자와 판매자 간 거래대상 제품에 대한 정보가 비대칭적으로 주어진 상황에서 거래가 이루어짐으로써 우량품은 자취를 감추고 불량품만 남아도는 시장을 말한다.

보고서는 "토큰의 증권화가 의미있는 혁신이 되기 위해서는 자산 유동화가 아닌 △발행 수수료 감소 △국경의 극복 △투명성 제고 △스마트 콘트랙트(Smart Contract)의 도입에 따른 계약이행의 효율성 개선과 같은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의 근본적 장점을 활용하는데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STO는 ICO(암호화폐공개)의 대안으로 여겨지고 있다. 부동산 등 실물자산을 담보로 토큰을 발행하기 때문에 안정성이 높으며 암호화폐 특유의 허상적 이미지를 바로잡아주는 긍정적인 역할을 수행한다고 평가받는다.

개발사는 주식시장 상장보다 간편하게 투자금을 유치할 수 있고, 투자자 입장에선 실체가 없는 기술이나 서비스에 투자하는 것이 아니라 이미 자산가치를 보유한 부동산 등을 구입할 수 있다.

이 때문에 레몬 시장의 형성과 과도한 금융공학 기법의 폐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기존 금융시장보다 오히려 더 세부적이고 강력한 규제가 필요하다. 증권의 토큰화는 블록체인·암호화폐 업계와 기존 금융사의 영역이 혼재돼 있기 때문에 양측의 역할 분담과 협업점을 명확히 할 필요가 있다.

보고서는 "스마트 콘트랙트는 블록체인상에 존재하는 정보와 자산에 대해서만 이행의 강제성을 자동적으로 부과할 수 있다"며 "암호화폐의 내재가치에 대한 원론적 논의를 제외하기 위해서는 모든 자산이 블록체인 상으로 옮겨지거나 블록체인과 외부를 연결시키는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