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의원 해외연수, 세월호 추모기간 떠나고 접대부 요구하기도

송종호 기자입력 : 2019-01-14 09:55
가뭄에 시름하는 농민 두고 해외 연수 떠나기도

박종철 경북 예천군의회 의원이 지난 11일 오후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예천경찰서로 출석하고 있다. 박 의원은 외국 연수 도중 가이드를 폭행해 고발당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해외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한 예천군 의회 파문을 계기로 행정안전부가 지방의원 공무여행 규칙에 대한 칼을 빼들었다.

하지만 뒤늦은 조치라는 말이 나온다. 지방의원 해외연수 외유성 논란이 제기된 지 20년이 지났지만 그간 나온 조치들은 반짝하고 사라졌다.

그간 정부부처는 물론 각 시민단체의 감시, 지자체의 자정활동 등이 있었지만 지방의회 스스로의 노력이 없었기 때문이다.

대신 지방의회는 수많은 논란에도 해외연수를 떠나면서 비판을 샀다. 2015년에는 세월로 참사가 발생한지 1주기를 맞는 추모기간에 전국 지방의원들이 해외연수를 떠나면서 눈총을 받았다.

특히 일부 의원들은 연수보다는 관광으로 대부분 일정을 소화해 외유성이라는 비판에 휩싸이기도 했다.

2015년 세월호 참사 1주기를 전후로 해외연수를 떠난 곳은 인천시(방콕), 목포시(그리스·터키), 충북도 산업경제위(스페인·모로코·포르투갈), 제천시(노르웨이·스웨덴·핀란드) 등 이다. 이들은 수 백 만원의 비용을 소속 지자체로부터 지원받아 다녀왔다.

지난 2017년에는 가뭄으로 시름하고 있는 농민들을 두고 해외연수를 떠난 지방의원들이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충북도의회는 그 해 6월 산업경제위원회 소속 도의원 4명이 10박11일 일정으로 프랑스, 스위스, 이탈리아를 둘러보고 돌아왔다. 영동군의회 의원들도 같은 달에 인도로 해외연수를 다녀왔다.

이번에 논란이 된 예천군 의회는 해외연수에서 현지 가이드를 폭행한 것뿐만 아니라 여성 접대부를 불러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은 경북 예천군의회 의원 9명 전원과 의회 사무국 직원 5명 등 14명이 지난해 12월 진행한 7박 10일간의 미국·캐나다 해외연수 과정에서 일어났다.

특히 한 의원은 “여성 접대부가 있는 술집에 데려가 달라”는 요구한 사실이 알려지며 예천군민 뿐만 아니라 전국적인 비판을 받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