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폴란드·스페인과 철도·지능형도시 등 인프라 협력 강화

노경조 기자입력 : 2019-01-13 11:00
민관 합동 인프라 협력단 14~18일 파견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단장으로 한 민관 합동 인프라 협력단이 오는 14~18일 폴란드, 스페인을 방문한다.

국토부는 협력단의 이번 파견이 철도·지능형도시 등 기반시설 전반에 대한 협력을 논의하고, 우리 기업의 해외건설 수주시장 다변화를 꾀하기 위한 것이라고 13일 밝혔다.

우선 폴란드에서는 OSJD 의장 면담을 통해 우리 정부가 설립 추진 중인 동아시아 철도 공동체에 대한 구상을 공유한다. 폴란드는 철도 강국이자 유라시아를 잇는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

또 지난해 6월 회원국으로 가입된 이후 활동 방안과 OSJD와의 협력 방안 등도 협의한다.

오는 9월 열리는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이사국 총회를 대비해 폴란드 측의 지지도 요청할 예정이다.

스페인에서는 개발부장관과의 면담을 통해 주요 건설사 간 네트워크 포럼 및 제3국 공동 진출을 위한 전략적 동반관계 등을 모색한다.

이와 관련해 한국인프라도시개발공사는 스페인 금융공사와 건설금융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할 예정이다. 스마트시티협회 또한 카탈루냐 투자무역개발청과 MOU를 맺는다.

스페인은 세계적인 건설기업인 ACS, Ferrovia 등을 보유하고 있다. 설계·운영 및 유럽과 중남미 지역 네트워크에 강점이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시공이 뛰어나고 중동·아시아 지역 네트워크가 잘 구축돼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협력단 파견으로 그간의 시공업체 도급에 대한 수주 지원을 넘어 철도, 공항 등 기반시설 전반에 대한 국제외교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