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령 기자, "자신 있으면 설명해"...대통령에 돌직구 발언 논란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1-11 14:41
- 지난 10일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서 날카로운 질문 던져 - "우리나라와 대통령 향한 우려에 나온 발언일뿐"

지난 10일 '2019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가 질문을 하고 있다. [사진=KTV]


경기방송 김예령 기자의 돌직구 발언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다.

김예령 기자는 지난 10일 진행된 '2019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지금 시행하고 있는 정책을 왜 그대로 두려고 하는지 궁금하다"며 날카로운 질문을 던져 논란에 휩싸였다. 김 기자는 "어떻게 그런 자신감을 가질 수 있는지 알고싶다"며 대통령의 대답을 종용하기도 했다.

더불어 해당 발언 당시 김 기자는 다소 삐딱한 자세를 유지해 논란의 불씨를 당겼다는 평가다.

논란이 거세지자 김 기자는 "정권이 바뀌기 전부터 우리나라에 대한 걱정이 컸다"며 "우리나라와 대통령을 향한 우려에 해당 발언을 하게 됐다"고 해명했다.

일각에서는 이에 대해 "김 기자가 다소 무례해 보일 수 있지만 지금이 조선시대도 아니고 현대 사회에서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이라는 반응도 나온다.

김 기자의 발언을 두고 누리꾼들의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