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요타, 에어백 결함으로 북미 차량 170만대 리콜

곽예지 기자입력 : 2019-01-11 08:03
"일본 다카타 제작 에어백 팽창으로 사고 발생 잦아 "

[사진=연합뉴스]


일본 자동차 제조업체 토요타가 미국, 캐나다 등 북미 지역에서 판매한 자동차 170만대를 리콜하기로 했다.

9일(현지시간)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토요타 미국 법인은 에어백 인플레이터(팽창장치) 결함에 따라 리콜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미국 내 대상 차량은 130만대다.

도요타는 “렉서스(Lexus)와 단종된 저가 브랜드 사이언(Scion)을 포함 12개 모델 조주석에 장착된 에어백이 화학적 반응으로 팽창하는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당 에어백은 일본의 자동차 안전부품 제조업체 다카타가 제작한 것으로 앞서 4일 미국 자동차업체 포드도 다카타 에어백을 장착한 북미지역 차량 약 100만대에 대한 리콜을 결정한 바 있다.

토요타의 리콜 대상 차량은 2010~2016년에 판매된 4러너, 2010~2013년형 코롤라와 매트릭스, 2011~2014년형 시에나 등이다. 2010~2012년 판매된 ES 350, 2010~2017년 판매된 GX 460, 2010~2015년에 판매된 IS 250C도 리콜 대상에 포함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