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몇 시간만에 비트코인 6% 급락..왜?

윤세미 기자입력 : 2019-01-10 21:53수정 : 2019-01-10 21:53
비트코인, 4000달러선 반납

[사진=로이터·연합뉴스]


10일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 가격이 돌연 급락세로 돌아섰다. 가상화폐 대표주자 비트코인은 10일에만 6% 가까이 미끄러지면서 올해 들어 간신히 유지하고 있던 4000달러 선을 다시 반납했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한국시간 10일 오후 9시50분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5.7% 떨어진 3767달러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여타 알트코인의 사정은 더 나쁘다. 이더리움이 18% 넘게 미끄러졌고 비트코인캐시는 20% 추락 중이다.

전문가들은 갑작스러운 시세 변동에서 이유를 찾지 못하고 있다. 홍콩 소재 가상화폐 연구회사인 코인파이(CoinFi)의 티모시 탐 CEO는 블룸버그에 “갑작스러운 하락세를 설명할 직접적인 이유가 있지는 않다”고 밝혔다.

다만 탐 CEO는 가상화폐가 급락세로 돌아서기 한 시간 전쯤 이더리움 4만 개가 한 거래소로 대량 이관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보통 이더리움의 대량 이관은 매도 의향을 신호하는 것"이라면서 "한 거래소에서 갑작스러운 매도가 발생하면 나머지 거래소에서도 도미노 여파가 미친다"고 설명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