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완성차업계, AR‧VR‧AI 품고 ‘자율주행 이후’ 내다본다

라스베이거스(미국)=최윤신 기자입력 : 2019-01-10 15:11
AR, VR 활용한 '즐거움' 집중… 기술뿐 아니라 콘텐츠도 중요

기아차 R.E.A.D 시스템을 체험하는 CES참관객.[사진=기아자동차 제공]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스거스에서 개막한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 2019'에서 완성차 업체들은 하드웨어가 아니라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기술을 자동차에 접목하는 것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9일(현지시간) 업계 관계자는 “올해 행사에서 완성차 업체들은 ‘자율주행 이후’의 모빌리티 환경에 집중하는 모양새”라며 “일상의 공간으로서 자동차의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 AR과 VR, AI 등의 기술을 적극 차용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AR‧VR‧AI, 모두 車 속으로

자율주행 시대가 다가오는 가운데 이를 실현하는 과정에서 AI를 기반으로 한 고도화가 필수적이고, 그 이후의 미래상에 대해 집중하는 과정에서 AR과 VR을 활용한 콘텐츠가 중요해졌다는 것이 업계의 해석이다.

현대‧기아차는 세계 최초로 AR을 내비게이션에 적용한 제네시스 G80을 CES에서 선보이며 눈길을 끌었다. 도로 위의 상황과 방향 등 다양한 정보가 3차원(3D) 홀로그램으로 운전자의 앞창에 표시된다.

홀로그램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기술을 갖춘 스위스 ‘웨이레이’와 협업해 만든 것으로 완성도가 높아 상용화가 멀지 않아 보인다는 게 참관객들의 의견이었다.
 

10일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2019 웨이레이 부스에서 한 참관객이 G80에 적용된 AR내비게이션을 체험하고 있다.[사진=최윤신 기자]



닛산, 메르세데스-벤츠 등 글로벌 완성차 역시 VR, AR을 활용한 기술을 보였다. 아우디는 VR을 이용한 ‘아우디 익스피리언스 라이드’를 선보였다. 탑승자들에게 가상현실 안경을 통해 영화, 비디오 게임, 양방향 콘텐츠를 보다 더 실감나게 경험할 수 있도록 해준다.

닛산은 VR을 이용해 운전자에게 ‘보이지 않는 것을 시각화’한 I2V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I2V는 가상세계나 커뮤니케이션의 가능성을 무한대로 확대한 콘셉트다. 차량 외부의 교통환경을 이 회사의 자율주행플랫폼 'SAM'이 감지해 주변 360도에 가상공간을 매핑해 도로 및 교차로 상황, 도로표지, 주변 보행자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

우에다 테츠로 닛산 종합연구소 수석책임은 “‘I2V’를 통해 ‘보이지 않는 것을 시각화’함으로써 운전자는 자신감을 가지고 운전을 즐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 닛산부스에 마련된 'I2V' 체험코너[사진=최윤신 기자]



벤츠는 신형 CLA를 선보였다. 모터쇼가 아닌 CES에서 신차를 선보인 것은 차량보다 AR기술을 활용한 내비게이션 등 신형 CLA에 탑재한 MBUX 기능에 중점을 뒀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CLA는 AR 기술을 활용한 내비게이션, 자연어 인식, 운전자에게 피트니스 컨설팅을 제공하는 에너자이징 코치 등 다양한 기능을 탑재했다.

업체들은 AR과 VR을 활용한 기술을 전면에 내세웠지만 그 근간에는 AI가 숨어 있다. 기아차가 세계 최초로 선보인 'R.E.A.D 시스템'이 대표적이다. 이는 감성을 읽는 기술로 3D카메라와 센서 등으로 운전자의 상태정보를 추출하는데, 이를 분석하는 것은 AI 딥러닝이다. AI가 운전자·탑승객의 취향을 스스로 파악한다는 점이 핵심이다.

기아차 부스에서 R.E.A.D 시스템을 체험한 관람객은 “단순한 인식이 아니라 인간보다 더 세밀하게 내 감정을 읽는 것이 놀랍다”고 말했다

◆글로벌 협업 가속… 기술 넘어 콘텐츠까지 범위 넓어진다

AR, VR, AI 등의 기술력에 집중하는 상황에서 완성차 업체는 필연적으로 협업의 중요성이 강화되고 있다. 이번 CES에서는 다양한 업체들이 협업으로 만들어낸 결과물을 전시하고, 협업실시 혹은 확대 전략 등을 선언했다.

협업으로 나타난 결과 중 가장 주목받은 것은 현대‧기아차와 웨이레이의 사례다. 작은 웨이레이 부스에 전시된 G80에는 현대‧기아차만큼이나 많은 관람객이 관심을 가졌다.

비탈리 포노마레프 웨이레이 최고경영자(CEO)는 “제네시스에 적용된 기술은 양산에 가까운 프로토타입”이라며 “웨이레이는 현대차와 함께 자동차 레벨 수준의 신뢰도를 얻기 위해 기술개발을 진행 중이며 2020~2021년 이후 양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벤츠는 AI 컴퓨팅기업 엔비디아와 협력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두 회사는 앞서 지난해 CES에서 MBUX라는 결과물을 만들어낸 바 있는데, 이를 발전시켜 강화된 자율주행 및 AI기능을 차량에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아우디는 이색 협업으로 관심을 집중시켰다. 아우디는 콘텐츠와 차량의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통합하는 기술을 선보였다. 기술 자체는 자회사 AEV(Audi Electronics Venture GmbH)를 통해 만든 '홀로라이드'가 개발했는데, 이곳에서 선보인 콘텐츠가 관람객들의 마음을 훔쳤다. 아우디가 디즈니와 협업을 통해 개발한 VR콘텐츠는 자동차가 아니라 우주선 안에 있는 것처럼 착각하게 만든다는 게 참관객들의 평가다.

업계 관계자는 “자율주행이라는 단일 콘셉트에서 벗어나 그 이상을 상상하는 과정에서 기술업체는 물론 콘텐츠까지 협업 영역이 무한히 확장되는 모습을 단적으로 느낄 수 있다”고 평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