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이클릭아트]


펀드를 살 때 보다 나은 서비스를 받으려면 은행 대신 증권사를 찾아야 하겠다.

8일 한국금융투자자보호재단이 내놓은 '2018년 펀드 판매사 평가'를 보면 은행과 증권사 순위는 각각 20.5위와 11.6위를 기록했다. 조사한 대상은 모두 28곳이었다. 은행과 증권사는 각각 10곳과 17곳, 보험사는 1곳을 평가했다.

조사 부문은 크게 4개로 나뉘었다. 투자상담 수준과 수익률, 계열사 의존도, 사후관리를 중점적으로 들여다보았다.

투자상담 수준에서 은행은 증권사에 더욱 크게 밀렸다. 증권사가 84.6점을 맞은 데 비해 은행은 68.4점에 그쳤다.

계열사 몰아주기도 은행이 더 심각했다. 같은 기업집단에 속한 자산운용사 펀드를 팔아준 비율을 보면 은행이 56.1%로 증권사(23.6%)보다 2배가량 높았다.

이번 평가에서 종합 1위를 차지한 곳은 삼성증권이다. 삼성증권은 2016년 17위에서 이듬해 4위로 뛰었고, 다시 1년 만에 선두에 오른 것이다.

2017년까지 2년 연속 1위를 기록했던 NH투자증권은 2위로 밀렸다. 삼성생명(3위)과 한화투자증권(4위), 신영증권(5위)이 그 뒤를 이었다. 농협은행과 기업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은 하위권에 머물렀다.

신상희 금융투자자보호재단 책임연구원은 "증권사 입장에서는 펀드가 주력상품인 반면 은행은 그렇지 않아 신경을 덜 쓰는 걸로 보인다"라며 "은행은 투자상담 수준과 계열사 의존도를 상대적으로 더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