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위안화 고시환율(7일) 6.8517위안 고시…0.1% 가치 상승

최예지 기자입력 : 2019-01-07 11:05

위안화. [사진=AP=연합뉴스]


7일 중국 인민은행이 위안화를 절상 고시했다. 인민은행의 지급준비율(RRR·지준율) 인하, 미국의 금리 인상 속도 조절 등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이날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이날 위안화의 달러 대비 기준환율을 전 거래일 대비 0.0069위안 내린 6.8517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 대비 가치가 전날보다 0.1% 상승했다는 의미다.

지난 4일 인민은행은 올해 처음으로 지급준비율(지준율) 인하 카드를 내놨다. 오는 15일, 25일 두 차례에 걸쳐 은행의 지준율을 각각 0.5% 포인트(P)씩, 모두 1%P 내린다. 중기유동성창구(MLF) 자금 상환 등을 고려하면 이번 지준율 인하로 시장에 실제로 풀리는 순유동성은 약 8000억 위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