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위안화 고시환율(7일) 6.8517위안 고시…0.1% 가치 상승

최예지 기자입력 : 2019-01-07 11:05

위안화. [사진=AP=연합뉴스]


7일 중국 인민은행이 위안화를 절상 고시했다. 인민은행의 지급준비율(RRR·지준율) 인하, 미국의 금리 인상 속도 조절 등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이날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이날 위안화의 달러 대비 기준환율을 전 거래일 대비 0.0069위안 내린 6.8517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 대비 가치가 전날보다 0.1% 상승했다는 의미다.

지난 4일 인민은행은 올해 처음으로 지급준비율(지준율) 인하 카드를 내놨다. 오는 15일, 25일 두 차례에 걸쳐 은행의 지준율을 각각 0.5% 포인트(P)씩, 모두 1%P 내린다. 중기유동성창구(MLF) 자금 상환 등을 고려하면 이번 지준율 인하로 시장에 실제로 풀리는 순유동성은 약 8000억 위안이다.  

주요 증권사들은 시장에 유동성이 풍부해지자 중국 증시와 채권시장에 활력을 되찾아줄 것이라는 기대감을 내비쳤다.

중국 경제 매체 진룽제(金融界)에 따르면 지난 5일 성쑹청(盛松成) 중국 인민은행 참사가 '2019년 중국 경제학자 연래회의'에서 올해 위안화 환율은 달러당 6.8~7.0위안 구간에서 안정적으로 운영될 것이라면서 전체적으로 위안화 절상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위안화 환율 안정 의지를 재차 피력한 셈이다.

이어 인민은행의 지준율 인하 선언에 대해서 성 참사는 "춘제 연휴 전 시중 유동성 상황과 위안화 환율 안정을 위해 지준율을 인하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유로화 대비 위안화 기준환율은 7.8186위안, 엔화(100엔) 대비는 6.3117위안, 영국 파운드화 대비는 8.7245위안으로 고시했다. 위안화 대비 원화 고시환율은 162.89원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