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중장년층 스스로 생각하는 ‘노인 나이는 68.5세’

석유선 기자입력 : 2018-12-26 07:55수정 : 2018-12-26 08:08
노인복지법 노인기준 65세 보다 3.5세 많아

우리나라 50대 이상 중고령자가 노인이라고 생각하는 나이는 68.5세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사진=아이클릭아트]


우리나라 50대 이상 중고령자가 스스로 노인이라고 생각하는 나이는 68.5세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26일 국민연금연구원의 '중고령자의 경제생활 및 노후준비 실태' 보고서(송현주·임란·황승현·이은영)에 따르면, 50세 이상 중고령자가 주관적으로 인식하는 노후 시작 시기는 평균 68.5세로 나타났다.

노인복지법 등 관련 법률이 정하는 노인 기준인 65세와 비교할 때 3.5세 많은 것이다.

연구팀이 2017년 4월부터 9월까지 6개월에 걸쳐 중고령자의 노후준비 실태를 심층적으로 알아보고자 50세 이상 4449가구를 대상으로 재무와 여가, 대인관계, 건강 등 항목에 걸쳐 국민노후보장패널 7차 조사를 한 결과다.

주관적으로 생각하는 노후 시작 나이를 성별로 살펴보면, 남자는 69세, 여자는 68.1세였다.

연령대별로 50대는 68.1세, 60대는 68.5세, 70대는 69세, 80세 이상은 69.4세 등을 노후 시작 연령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노후에 독립적인 경제력을 가졌다고 응답한 비율은 전체 평균은 51.5%였다. 하지만, 성별로는 남자는 75.6%에 달했지만, 여자는 34.6%에 그쳐 남녀별로 뚜렷한 차이를 보였다.

누가 주도적으로 노후대책을 마련해야 하는지 질문한 결과, 전체의 60.8%는 본인이 가장 주된 역할을 해야 한다고 답했다.

성별로는 온도 차가 컸다. 본인이 노후대책의 주체가 돼야 한다는 비율이 남자는 86.3%에 달했지만, 여자는 42.8%에 그쳤다. 여자의 36.6%는 배우자가 노후대책 마련을 주도해야 한다고 답했다.

노후대책에서 본인이 개인적으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해야 할 부분으로는 경제적 문제(50.1%)를 첫손으로 꼽았다. 이어 건강 의료(45.1%), 일자리(3.9%), 주거(0.9%) 등의 순이었다.

여가활동으로는 주중과 주말 모두 'TV 시청, 라디오 청취'와 같은 휴식 활동을 가장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관적으로 판단한 신체적 건강상태는 5점 만점에 평균 3.2점, 정신적 건강상태는 평균 3.5점이었다. 생활 전반의 만족도는 5점 만점에 3.4점이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