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화재사건 조사단 발표에 "자체 조사와 대체로 일치"...결함 은폐는 부인

최윤신 기자입력 : 2018-12-24 13:07
"화재의 근본 원인 확인 시점에 지체없이 리콜 개시"… 흡기다기관 시정 방침에도 이견

[사진=연합뉴스]



국토교통부 민관합동조사단이 24일 BMW 차량 화재 사건에 대해 최종결과를 발표한 가운데 BMW그룹코리아는 조사단 결과와 자체조사결과가 대체로 일치한다고 밝혔다. 다만 리콜을 축소하고 은폐했다는 조사단의 주장에 대해선 부인했다.

국토교통부 민관합동조사단은 24일 서울정부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BMW가 진행중인 리콜이 부적절하다며 흡기다기관 리콜과 냉각수 끓음 현상에 대한 소명을 BMW에 요구했다.

이에 대해 BMW코리아는 입장자료를 내고 “국토부 조사결과, 차량 화재의 근본 원인은 EGR 쿨러의 누수라는 점이 확인됐다”며 “이는 BMW 그룹의 기술적 조사 결과와도 대체로 일치한다”고 말했다.

앞서 독립 자동차 시험기관인 스위스의 DTC(Dynamic Test Center)도 앞서 EGR 쿨러의 누수가 본건 차량 화재의 근본 원인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DTC는 자동차 안전 분야에서 선도적인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스위스 소재의 기관이다.

BMW 측은 국토부가 요구한 흡기다기관 리콜에 대해 “EGR 쿨러 누수가 있는 경우에 흡기다기관 교체가 이루어져야 한다는 국토부의 의견과 같다”며 “이미 고객서비스 차원에서 EGR쿨러 누수가 확인된 차량에 대해 흡기다기관 교체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시정조치 방법에 대해선 조사위원회의 결과와 다른 시각을 보였다. 조사단은 리콜대상 차량의 흡기다기관 전량을 점검후 교체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BMW 측은 흡기다기관은 EGR 쿨러의 누수가 있는 경우에만 손상될 수 있으므로 현재 시행중인 EGR 쿨러 누수 차량에 대한 자발적 무상수리 만으로 해결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BMW는 또 조사단이 지적한 늑장리콜에 대해서도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BMW코리아 관계자는 “BMW그룹은 화재의 근본 원인이 확인된 시점에 지체없이 리콜 조치를 개시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부과한 112억원의 과징금 등에 대해선 대응방안을 검토해나갈 예정이다. 형사고발과 관련해선 “수사가 진행된다면 적극 협조하겠다”고 설명했다.

BMW 측은 이어 “이번 건으로 인해 고객 분들께서 겪었을 불안감과 불편에 대해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BMW는 고객의 안전을 어떤 것보다 가장 중요한 가치로 여기고 있으며 회사와 브랜드에 대한 고객들의 기대를 뛰어넘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