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인도네시아 쓰나미, 검은 파도가 무대 덮치자 아수라장 된 현장

윤경진 기자입력 : 2018-12-24 11:13

인도네시아 순다해협을 덮친 쓰나미로 222명의 사망자가 발생하는 큰 피해가 있었다. 당시 상황을 알 수 있는 영상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22일(현지시간) 밤 인도네시아 순다 해협 근처에 공연장에서 현지 록밴드 '세븐틴'이 공연 중 쓰나미 피해를 본 영상이 SNS에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밴드 멤버들이 신나게 곡을 연주하고 현장의 관객들도 손뼉을 치고 노래를 부르며 흥겹게 공연을 즐겼다. 하지만 공연의 즐거움도 잠시, 거대하고 어두운 파도가 무대 뒤편을 그대로 덮쳤다. 무대는 무너지고 밴드 멤버와 관객들을 속절없이 넘어졌다.

쓰나미는 이들을 휩쓸고 지나가며 공연장을 아수라장으로 만들었다. 연주자와 매니저는 현장에서 사망했고 일부 멤버는 실종된 상태다. 밴드의 리드보컬 이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는 베이시스트 바니와 매니저 오키를 잃었다"는 게시글을 올리며 실종된 멤버와 부인을 빨리 만나고 싶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 국각재난방지청(BNPB)은 23일(현지시간) 이번 쓰나미로 최소 222명이 사망했고 부상자는 843명, 실종자는 28명으로 잠정 집계된다고 밝혔다.
 

공연 중 쓰나미에 휩쓸렸다.[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