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밤의 TV] 황후의 품격, 최진혁에게 배신당했나?···역대급 반전 엔딩에 시청률 1위

장윤정 기자입력 : 2018-12-13 08:35

[사진= SBS 제공]


SBS 수목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에서 장나라가 믿었던 최진혁에게 배신당하는 충격적인 스토리가 펼쳐지며 최고시청률 14.9%로, 수목극 전체 1위를 차지했다.

드라마 ‘황후의 품격’ 12월 12일 방송된 13회와 14회 시청률의 경우 지난회 보다 상승, 닐슨코리아 수도권기준(이하동일)으로 각각 8.6%(전국 8.2%)와 12.3%(전국 11.5%)로 자체최고기록을 경신했다. 최고시청률은 14.9%까지 치솟으며 수목극 전체 1위를 차지했다.

동시간대 MBC ‘붉은 달 푸른 해’는 시청률이 각각 3.9%(전국 3.9%)와 5.4%(전국 5.4%)를 기록했고, KBS 2TV ‘죽어도 좋아’는 각각 2.0%(전국 2.4%)와 2.1%(전국 2.4%)에 머물렀다. 또한, tvN의 ‘남자친구’의 경우 지난주 보다 하락한 10.1%에 그쳤다.

이날 방송분은 이혁(신성록 분)과 유라(이엘리야 분)의 유람선키스를 목격했던 써니(장나라 분)가 눈시울을 적시다가 어느덧 다리 난간에서 떨어지려는 한 여성(박규리 분)을 구하면서 시작되었다. 이어 써니는 그 여자의 남편이 바람을 폈다는 사실을 알고는 자신의 처지에 비추어 그대로 조언하기도 했다.

날이 바뀌고, 써니는 이혁을 찾아가서는 자신이 황제의 아내인지 그리고 황제전에서 잠을 잤는지 따져 물었다. 그러다 그가 유람선에서 늦게까지 10주년 행사 회의했다는 그의 말에 믿기도 했다. 그리고는 투신하려는 사람을 살린 걸 계기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혁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표현하기도 했던 것.

하지만, 그녀는 식사자리에서 다시한번 이혁과 유라가 몰래 손을 잡은 사실을 접하고는 눈물을 삼켰고, 급기야 태황태후(박원숙 분)에게 위임받은 궁인인사권을 행사해 유라를 황실감옥에 가두었다. 그것도 잠시 이혁이 그녀를 빼돌린 뒤 사라지자 화가 치민 써니는 우빈(최진혁 분)과 함께 쫓아갔다. 이후 호텔방을 들어섰던 그녀는 갑자기 들이닥친 기자들, 그리고 이전과 전혀 다른 태도로 자신을 대하는 우빈을 마주하고는 경악하고 말았던 것이다.

이외에도 이날 방송분에서는 태후(신은경 분)가 이윤(오승윤 분)을 찾아갔지만, 그가 도망치자 망연자실하는 모습, 그리고 이윤과 통화한 이혁이 극도로 긴장하는 모습도 그려졌다. 또한 강희(윤소이 분)가 자신의 딸 아리(오아린 분)을 여황제로 내세우기 위해 수상(고세원 분)과 은밀하게 협상을 하는 내용도 눈길을 끌었다.

이 날 최진혁은 가장 큰 복수 대상이라고 할 수 있는 신성록의 편에 서서 장나라를 함정에 빠트리는 모습으로 많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전 방송분들에서 처절한 분노와 핏빛 복수를 예고할 때와는 상반되게 장나라를 대할 땐 무심한 듯 부드럽고 따뜻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설레게 한 최진혁이 그 모습들마저 신성록을 돕기 위해 연출된 것이라는 사실이 밝혀져 더 큰 충격으로 다가왔다.
최진혁이 왜 갑자기 신성록의 편에 서 장나라를 함정에 빠트린 것인지 궁금증이 더욱 커지는 가운데, 황후의 품격은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