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롯데백화점 갑질 고객에 누리꾼 분노 "세상이 미쳐가는구나"

윤정훈 기자입력 : 2018-12-07 04:00수정 : 2018-12-07 04:00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분당 롯데백화점 직원이 매장을 방문한 고객에게 일방적으로 폭행을 당했다는 사실이 온라인커뮤니티에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폭행당한 속옷매장 직원'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속옷매장직원 A씨는 "10월 20일경에 있었던 일인데, 50대로 보이는 부부가 매장을 와서 응대했다"며 "그런데 아줌마가 저희 제품은 왜 이렇게 비싸냐 사이즈는 이상하게 나오냐고 해서 아무말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근데 그 뒤로 저한테 욕을 하고, 저희 부모님 욕까지 했다"며 "나중에는 '잠옷 원피스 갖고와'라고 해서 무서워서 다른 잠옷을 갖고 갔더니 소리를 지르더니 매장에 있는 집기를 저한테 던지고, 머리채 잡히고, 무릎을 꿇게해서 제 머리를 엄청 때렸다"고 설명했다.

글에 따르면 A씨는 경찰서에 가서 진술하고, 병원에서 2주 전치를 받았다고 한다. A씨는 "사과도 안하고, 합의도 안되고 형사님이랑은 연락도 잘 안되다"며 "백화점에서 받은 갑질 어떡해야 합의와 상해비를 받을까요"라고 했다.

누리꾼들의 비판도 이어지고 있다. 한 커뮤니티 사이트 게시판에는 "진짜 세상이 미쳐가는구나", "요즘 갑질러들 문제가 심각하다", "진상들이 왜이렇게 많냐", "아직도 이런 몰지각한 사람들이 있다니" 등의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