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손학규·이정미 단식 돌입…민주·한국 ‘예산안 짬짜미 합의’에 강력 반발

김봉철 기자입력 : 2018-12-06 21:00수정 : 2018-12-06 21:12
평화당은 철야농성 단행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선거제 개혁 합의를 거부하고 예산안 처리를 합의 한것과 관련, 단식투쟁 돌입을 선언한 6일 오후 국회 로텐더홀을 걷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이 6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예산안 합의에 반발하는 가운데 각 당 대표들이 ‘단식’에 돌입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민주당과 한국당은 예산안 처리 결의를 취소하고 선거제 개혁에 나서야 한다”면서 “제 나이가 일흔이 넘었는데 무슨 욕심을 갖겠나. 이 시간부터 단식에 들어가겠다”고 선언했다.

손 대표는 이날 민주당과 한국당의 내년도 정부 예산안 처리 잠정 합의 발표 후 열린 긴급 비상 의원총회에서 “양당이 선거제 개혁 합의를 거부하고 예산안 처리를 저렇게 짬짜미로 합의했다”면서 “선거제 개혁과 예산안 처리는 함께 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손 대표는 “이 시간 이후로 모든 정치 일정과 개인 일정을 취소하겠다”면서 “함께 갈 때까지 제가 단식하고 그것이 안 되면 의회 로텐더홀에서 민주주의를 위해 제 목숨을 바치겠다”고 역설했다.

그는 “양당의 예산안 단독 처리 결정을 보고 정말 어이가 없었다”면서 “이는 민주주의, 의회주의의 부정이고 폭거”라고도 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도 손 대표에 이어 단식 농성을 시작했다.

이 대표는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밀실야합을 규탄하고 짬짜미 예산을 국민 앞에 투명하게 다시 검증하고, 선거제도를 반드시 개혁하겠다는 의지를 갖고 우리의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무기한 단식농성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평화당은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철야농성에 돌입했다. 야 3당은 지난 4일부터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예산안·선거제 개혁안 동시 처리를 요구하며 연좌 농성을 벌여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