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NNA] 필리핀 11월 물가상승율 6.0%, 식품부문 상승율 둔화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18-12-06 17:47수정 : 2018-12-11 14:58

[사진=아이클릭아트]


필리핀 통계청(PSA)이 5일 발표한 11월 소비자 물가 지수(CPI 12년=100)는 119.6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6.0%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승률은 전월 대비 0.7포인트 하락해 7월의 5.7% 이후의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으며, 필리핀 중앙은행의 예상범위(5.8~6.6%)를 벗어나지 않았다.

전월 대비 CPI는 0.2포인트 하락해 1년 반 만에 하락세를 보였다. 정부는 인플레이션 억제책으로 인한 결과라고 강조했으나, 애널리스트는 10월 이후 유가하락의 영향이라고 지적했다.

가격 변동이 큰 식품과 일부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인플레이션은 5.1%로 전월 대비 0.2% 포인트 상승했다.

항목별로는 전체 11개 항목 중 3개 항목의 상승율이 하락했으며, 특히 무알코올 음료가 전월의 9.4%에서 8.0%로, 식품이 9.2%에서 7.7%로 각각 하락해 2개월 연속 증가세가 둔화했다.

주요 식품의 상승률은 쌀(8.1%), 옥수수(4.8%), 육류(6.3%), 생선(12.5%), 과일(3.9%), 채소(11.5%), 설탕・잼・꿀・초콜릿・과자(10.5%)가 전월 대비 하락했다.

이 밖에 주거비・수도・전기・가스・연료가 4.8%에서 4.2%, 통신이 0.5%에서 0.4%로 각각 하락했다.

한편, 가구・주택 설비・음식점・기타 상품 및 서비스가 전월 대비 0.3포인트, 주류・담배, 의류 · 신발, 보건 위생이 0.2포인트로 각각 상승했으며, 운송(8.9%)은 2개월, 교육(-3.8%)은 4개월 연속 상승률에 변동이 없었다.

국가경제개발청(NEDA), 재무부, 예산관리부는 공동으로 생선, 쌀, 설탕 등의 수입 비관세 장벽을 허물고, 수입 절차를 신속화하는 내용의 행정명령 18년 제13호를 9월에 발령한 조치가 물가를 억제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물가상승율은 단기적으로 더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1~11월의 전년 동월 대비 물가상승률은 평균 5.2%로 정부의 연간목표치인 2.0~4.0%를 크게 상회하고 있으나, 중앙은행의 전망치 5.3% 보다는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민간 싱크탱크 이본 재단의 소니 아프리카 씨는 NNA의 취재에 대해, 11월의 물가상승율이 둔화한 것은 정부의 인플레이션 대책보다는 10월 이후의 유가 하락이 주요 요인이라고 지적하며, "1~11월 물가상승율 5.2%는 정부의 목표치를 크게 웃돌고 있어서, 상승율 둔화가 많은 국민들의 피부에는 와닿지 않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