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환불에 택시비까지 요구" 연신내 맥도날드, 당시 목격담 들어보니...

정세희 기자입력 : 2018-12-06 13:12수정 : 2018-12-06 13:12
경찰 측 "경찰이 출동하자, 손님이 직원에게 사과하고 상황 일단락"

[사진=유튜브 캡쳐]



서울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 현장에 있었던 한 시민은 당시 상황에 "너무 황당했다"라고 말했다.

현장에 있었다는 게임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회원은 이날 당시 상황 사진과 함께 "아르바이트생이 번호를 불렀는데, 그 사람들은 뭘 하고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그걸 듣지 못했다"라며 "그렇게 불러도 안오니 아르바이트생이 일단 음식을 치우고, 다른 번호를 불렀다. 그게 당연한 것 아니냐"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나중에 와서 '너네 왜 우리 안 불렀냐. 우리 엄청 기다렸는데' 이런식으로 이야기 했다. 아르바이트생이 당연히 해명했다. '치워둔 거 주겠다'라고 하니까 버럭 화를 냈다. '너네 지금 우리한테 쓰레기통에 버린 거 먹으라는 거냐?' 이런식으로 말했다"라고 덧붙였다.

또 "아르바이트생이 해명을 해도 우기더라. 내 기억에는 새로 만들어준다는데도 싫다고 환불해달라고 했다. 그러다가 '택시 저기서 기다리는데 택시비도 내놔라' 이러는 거다. 알바가 안 된다 이러니 화나서 햄버거를 냅다 집어던졌다"라고 말했다.

해당 영상은 온라인 커뮤니티, SNS 등을 통해 빠르게 퍼졌고 네티즌들은 분노했다.

이에 경찰 측은 "경찰이 현장에 출동하자 손님이 직원에게 사과했다. 직원은 그 사과를 받아들였고, 그대로 상황을 일단락됐다"라고 말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저 아르바이트생도 귀한 자식이야. 남의 자식 건드리지말자" "저 직원 가족 분들이 이 영상은 안 봤으면 좋겠다" "폭행은 왜 하냐"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