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버거를 얼굴에 던졌다"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 영상 목격담 보니...

정세희 기자입력 : 2018-12-06 09:52
지난 18일 유튜브에는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 제목의 영상이 올라와

[사진=유튜브 캡쳐]



국내 맥도날드에서 손님이 직원에게 햄버거를 집어 던지는 일이 또 발생했다.

앞서 울산의 한 맥도날드 매장에서도 음식을 직원에게 집어 던지는 영상이 공개돼 이 고객은 이른바 '갑질'이라는 비난을 받은 바 있다.

지난 6일 유튜브에는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중년 남성 일행이 카운터에서 점원과 실랑이를 하다 햄버거를 던지는 모습이 나온다. 점원은 "번호표가 떴는데 손님이 안 가져가셨다"라고 말하고 손님은 "우리를 왜 안 불렀냐. 언제 번호표가 떴느냐"라며 언성을 높였다.

손님의 항의가 이어지자 점원은 "계속 이런 식으로 하시니 다른 분들도 기다리시지 않느냐"라고 맞붙었다. 그러자 남성 일행 중 한 명이 앞에 놓인 햄버거 포장 종이봉투를 점원에게 던졌다. 봉투는 점원 얼굴에 정확히 맞았다.

영상 게시자는 "11월 17일 야간에 있었던 맥도날드 갑질입니다. 끝에는 경찰이 왔었어요"라며 "저 아르바이트생분이 저렇게 말하기 전에 저 일행분들이 옆에 있는 알바분한테 똑같이 대했고 저 알바분은 사과만 반복하다가 저 일이 일어났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11일에도 울산 북구의 한 맥도날드 드라이브스루 매장에서 고객이 직원에게 주문받은 음식을 집어 던진 '갑질' 사건이 벌어져 맥도날드가 해당 고객을 경찰에 고발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평소 스트레스가 많아 몸이 안 좋은 상태였다”며 “세트를 주문했는데 단품이 나오자 순간적으로 화가 났고 판단력이 흐려졌다"라고 진술했다.

당시 맥도날드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당사는 해당 매장과 직원과 사실 확인을 통해 당사 직원의 피해 사실을 확인하였으며, 직원 보호와 피해 구제를 위해 금일 경찰에 고발 조치를 완료했다"라고 밝혔다.

한편, 네티즌들은 "폭행은 왜 하냐" "너네 만큼 집에서 귀한 자식이다" "갑질 안 된다고 수 없이 말했는데 계속하네" "제대로 처벌받길"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