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문자·앱 알림으로도 '거래내역 통지'

김부원 기자입력 : 2018-12-05 18:25

 

앞으로 증권회사는 휴대전화 문자메시지(SMS)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알림을 통해 투자자에게 거래내역을 통지할 수 있다.

금융위원회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금융투자업 규정과 증권의 발행 및 공시 등에 관한 규정 개정안을 의결해 확정했다고 5일 밝혔다. 개정안은 6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

개정안은 최근 정보기술(IT) 환경의 변화를 반영해 거래내역 통지수단에 문자메시지와 애플리케이션 알림 등을 추가했다. 현재 증권사는 투자자에게 매매내역을 통지할 때 이메일과 등기 등의 통지수단만을 활용한다.

이와 함께 개정안은 대기성 자금인 종합자산관리계좌(CMA)를 매매명세 통보 대상에서 제외했다. 증권사에 전자지급결제대행업(PG) 겸영도 허용했다. 대고객 환매조건부채권(RP) 대상 채권에 외국 국채도 포함됐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