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손태영, MMA 가수석에 아들을?…"아들 특혜는 오해"

정세희 기자입력 : 2018-12-03 00:01수정 : 2018-12-03 00:01
'2018 MMA' 시상식'에서 아들 객석 아닌 가수석 앉아 있는 모습 포착

[사진=손태영 인스타그램 캡쳐]



배우 손태영 측이 '2018 멜론뮤직어워드'(이하 '2018 MMA')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손태영 소속사 측은 2일 다수의 매체를 통해 "특혜를 받았다는 건 오해"라며 "대기실에 머무르던 손태영의 아들이 당시 시상하는 엄마의 모습을 보고 싶어 해 스태프분들에게 이를 볼 수 있는 곳이 있는지 물어봤고, 안내받은 자리에 앉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가수들의 공연을 보기 위해 그 자리에 간 것이 아니다. 엄마가 시상하는 모습만 보고 바로 내려왔다"며 "특혜라고 보는 것은 오해다. 하지만 그 자리에 앉은 일로 팬들이 불편함을 느끼셨다면 죄송하다"고 밝혔다.

앞서 손태영은 지난 1일 진행된 '2018 MMA' 시상자로 나섰다. 이때 손태영의 아들이 객석이 아닌 가수석에 앉아 있는 모습이 포착된 것. 이후 이 모습이 온라인을 통해 유포되면서 손태영 자녀를 둘러싼 특혜 의혹이 일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