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화성·광주·양주, 최우수 행정서비스 지자체 선정

(수원)김문기 기자입력 : 2018-12-02 08:49
"2018년 시군종합평가...6개 정책분야 124개 세부지표"

경기도 청사[사진=경기도 제공]


화성시와 광주시, 양주시가 올해 경기도에서 가장 우수한 행정서비스를 선보인 지자체로 선정됐다.

경기도는 지난 10월부터 도내 31개 시군을 3개 그룹으로 나눠, 6개 주요 정책분야 124개 세부지표에 대한 평가를 진행한 결과 이들 3개 시가 최우수 시군에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도는 공정한 평가를 위해 인구 규모에 따라 인구 수 1위부터 10위까지 10개시를 1그룹, 11위부터 20위까지를 2그룹, 21위부터 31위까지를 3그룹으로 나누어 평가를 진행했다.

6개 정책분야는 △국민이 주인인 정부 △더불어 잘사는 경제 △내 삶을 책임지는 국가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도정 주요시책 등이다.

평가 결과 올해 31개 시군의 평균점수는 작년보다 3.11점 상승한 86.13점으로 나타나, 시군의 전반적인 행정수준이 향상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위해 도는 올해 초부터 시군별 맞춤형 교육과 컨설팅을 진행하고, 남양주하남·동두천시 등 지난해 부진했던 지역에 예산을 지원했다.

화성시는 지난해 중위권에서 올해 1그룹 최우수를 차지했으며, 김포시와 양평군은 지난해 하위권에서 올해 장려상을 차지하는 등 괄목할 만한 향상을 보였다.

그룹별 수상 시군을 살펴보면 1그룹에서 화성시, 2그룹에서 광주시, 3그룹에서 양주시가 각각 최우수 시군으로 선정됐으며, 특히 광주시와 양주시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최우수 시군에 선정됐다.

우수 시군은 1그룹 남양주·고양, 2그룹 하남·의정부 3그룹 구리·의왕이며, 장려 시군은 1그룹 성남·부천 2그룹 김포·이천 3그룹 양평·동두천이 선정됐다. 최우수 시군에는 각 5억원, 우수 시군에는 각 2억8천만원, 장려 시군에는 각 1억7천만원의 상사업비가 주어진다.

아울러 전년도 하위 10개 시군 중 실적 향상 목표를 달성한 안산·평택·김포 등 8개 시군에는 향상 정도에 따라 총 2억5천만원의 사업비가 차등 분배된다.

이와 관련 도는 이달 중에 도-시군 평가담당자들이 함께하는 합동 워크숍을 열어, 시군종합평가 분석과 내년 평가 개선·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