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산업 활력제고 방안] 중소조선사 살린다…1조원 신시장 만들고 7000억원 금융지원

노승길 기자입력 : 2018-11-22 15:25
중소조선·기자재업체의 경쟁력 확보 핵심 관공선 40척·민간선박 100척 등 1조원 규모 LNG 연료 추진선 발주 성윤모 산업부 장관 "조선업, 내년 하반기 본격 회복 기대"

[사진 =연합뉴스]


정부가 중소조선사 살리기에 나섰다. 최근 대형조선사를 중심으로 수주가 증가하고 있으나, 중소조선·기자재업체는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어 정부 차원의 맞춤형 대책을 마련한 것.

정부는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조정점검회의'에서 관계부처 합동으로 '조선산업 활력제고 방안'을 발표했다.

가장 피부에 와닿는 어려움인 돈 문제 해결에 나선다. 정부는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조선업계에 7000억원의 신규 금융과 대출·보증의 만기를 연장한다.

일감을 수주했는데도 돈이 없어 제품을 못 만드는 기자재업체 등에 3000억원 규모의 제작금융을 지원하고, 중소조선사를 위한 선수금환급보증(RG) 프로그램 규모를 1000억원에서 2000억원으로 확대한다.

산업위기대응지역 내 기자재업체에 1조원 규모의 대출과 보증에 대한 만기를 2019년 말까지 추가로 연장해 금융부담도 완화한다. 1조원은 전액 정책금융기관의 대출과 보증이다.

또 방산분야 보증제도 개선을 통해 조선 방산업체에 3000억원 규모의 제작금융도 공급한다.

산업부는 금융지원이 정부뿐 아니라, 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대우조선해양 등 대형 3사와 부산·울산·전북·전남·경남 등 지방자치단체의 공동 출연으로 마련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일감 확보를 통한 중소조선사의 미래 먹거리 마련에도 나선다. 정부는 미래 친환경 선박으로 주목받는 LNG연료추진선 시장창출을 위해 내년 2척을 포함, 2025년까지 총 140척의 LNG연료추진선을 발주한다. 140척 중 40척은 공공발주이며, 나머지 100척은 민간이다.

정부는 LNG연료추진선 발주를 통해 중소조선사에 1조원 규모의 시장이 생길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국내 78개 중소조선사의 총매출은 6012억원이다. 

특히 민·관은 LNG연료추진선 운영에 필요한 연료공급(벙커링) 인프라 구축에도 2025년까지 2조80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올해 말 끝날 예정인 조선업에 대한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을 내년 6월까지 연장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조선업 고용은 2015년 12월 18만7000명에서 32개월 연속 감소했다가 올해 8월 10만4900명, 9월 10만5400명, 10월 10만5900명으로 회복하고 있지만 여전히 위기다. 

정부는 고용회복을 위해 채용설명회와 전문인력 양성을 추진하고, 기업의 신규 채용 시 장려금을 지원한다.

중장기 경쟁력 강화를 위한 신기술 개발도 지원한다. △오염물질을 배출하지 않는 수소전기선박 개발에 6000억원 △자율운항선박 기자재와 시스템 개발, 실증 등에 5000억원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스마트공장을 조선소에 도입하는 '스마트 K야드 프로젝트'에 400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조선업계 상생 협약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 산업통상자원부]


이날 산업부와 대형 3사, 조선공업협동조합, 조선기자재협동조합, 5개 지자체는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조선산업 활력 제고 방안의 성공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업계가 당면한 금융 경색과 일감 확보에 대한 어려움이 해소돼 조선산업이 현재의 보릿고개를 극복하고 빠르게 정상궤도로 복귀해 글로벌 1위의 위상을 회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