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장 동영상이 뭐길래 난리?…증권가에 동영상 파일과 함께 퍼져 '경악'

전기연 기자입력 : 2018-11-21 07:40
영상 속 지목男은 "나 아니다" 고소장 제출

[사진=연합뉴스]


'골프장 동영상'이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최근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골프장 성관계 동영상'이 퍼지기 시작했다. '전 H증권사 부사장 골프장 성행위 동영상'이라는 파일명의 2분 가량 영상에서는 골프장에서 두 남녀가 성관계하는 장면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이 부사장과 내연녀가 골프장에서 성관계했다는 일명 '지라시(사설 정보지)'까지 돌았다. 

이에 영상 속 남성으로 지목된 A(53)씨는 서울 영등포경찰서를 찾아 "내가 동영상 주인공이라는 소문을 퍼뜨린 인물을 처벌해달라"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A씨는 "나는 영상 속 그 사람이 아니다. 지라시가 마치 내가 당사자인 것처럼 묘사해서 피해를 보고 있다"고 진술했다. 이에 경찰은 "영상과 지라시 유포 경로를 추적하고 있다"며 유포자에 대해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