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 쿠팡에 2조2500억원 재투자…3년전보다 2배

김선국 기자입력 : 2018-11-21 07:02
"국내 인터넷 기업 가운데 사상 최대 규모"

김범석 쿠팡 대표(오른쪽)와 손정의 소프트뱅크그룹 회장이 악수하고 있다. [사진=쿠팡]

쿠팡이 일본 소프트뱅크로부터 2조원이 넘는 대규모 투자를 또 한번 유치했다. 새로 받은 자금은 물류와 결제 플랫폼 분야 등 신사업에 집중 투입될 예정이다.

쿠팡은 일본 소프트뱅크 비전펀드로부터 20억 달러(약 2조2500억원)의 투자를 받게 됐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2015년 6월 소프트뱅크 그룹의 10억 달러(1조1000억원) 투자 이후 이뤄진 추가 투자다.

손정의 소프트뱅크 그룹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김범석 쿠팡 대표가 보여준 거대한 비전과 리더십은 쿠팡을 한국 이커머스 시장의 리더이자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인터넷 기업 중 하나로 성장시켰다"며 "고객들에게 계속해서 더 많은 가치를 제공하고 있는 쿠팡과 손잡게 돼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김범석 쿠팡 대표는 "우리는 소프트뱅크와의 파트너십에 힘입어 데이터와 물류, 페이먼트(결제) 플랫폼을 혁신할 것"이라며 "고객이 점점 더 '쿠팡 없이 어떻게 살았을까'라고 생각하도록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쿠팡은 이번에 유치한 투자금을 바탕으로 물류 인프라 확대, 결제 플랫폼 강화, 관련 소프트웨어 개발 등에 집중할 예정이다.

2010년 설립된 쿠팡은 국내 최대 이커머스 업체 중 하나로, 올해 매출은 2년 전보다 두 배 이상 증가한 5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쿠팡은 1억2000만 종의 상품을 판매하고 있으며 이 중 400만 종은 로켓배송을 통해 주문 다음 날 바로 받아볼 수 있다. 올해 9월 기준 로켓배송 누적 배송량은 10억 개를 넘었고, 하루 평균 배송량은 100만 상자 이상이다.